본문 바로가기

변혁정치

> 변혁정치
87호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6.04 18:52

변혁정치 87호 표지 원본.jpg



눈도 감지 못했다


우리 아들 불쌍해 어떡해

우리 은장이 찾아올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아이구 아이구 불쌍한 것 

우리 아들 찾아와야 돼. 어떻게 찾아와

엄마가 불렀어. 대답해라 은장아

우리 아들 말 잘 듣잖아. 찾아올 수 있잖아


정규직 지원서를 써 놓고 과로사한 공주우체국 집배원 故 이은장.

결의대회 내내 억울하게 죽어간 아들을 애타게 찾는 어머니의 곡소리.

그를 부축하는 용균이 어머니의 변하는 표정과 눈물.


출근 시간이 지나도 나오지 않는 아들의 방에 들어간 어머니가 본 것은 눈을 뜨지 못하는 아들이 아니라 눈도 못 감은 채 죽은 아들이었다.


2010년부터 작년까지 우정사업본부 직원 사망자 331명.

늘 좌절되는 최소한의 인력 충원. 결국은 돈 부족. 예산 삭감.

누구 책임인가?


■ 표지사진·글 정택용



변혁정치_87_표지-1.jpg


변혁정치_87_표지-2.jpg


변혁정치_87_내지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