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국경없는 의사회

2018.10.12 12:51

철의노동자 조회 수:50

https://msf.or.kr/



[후원하기]

https://donate.msf.or.kr/api/msf.or.kr/Gift/Gift



 

 

 

[성명]정부는 지진과 쓰나미에 신음하는 인도네시아에 구호인력과 구호물품을 파견해야 한다.

 

정부의 인도네시아 인도주의 정책은 잘못이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지진이 일어난 지 일주일이 되었다. 남한의 노동자계급은 인도네시아 강진과 쓰나미에 대해서 의료지원단과 의약품을 보내라고 요구하였지만 정부는 그러지 못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인력과 물품대신 정부재정에서 구호금을 보냈다고 한다. 이것이야말로 잘못된 구호방법이다.

 

 

지진과 쓰나미에 경황이 없는 인도네시아가 돈을 받는다고 무슨 구호가 될 수 있는가? 지방행정관(시장, 부시장)이 사망하고 구호를 돕는 행정체계가 파괴된 상태에서 구호금을 받아 어디에 쓰겠는가? 지금 가장 절박한 것은 구호를 돕는 마음과 실천, 구호인력 파견과 구호물품 보내기이다.

 

 

지금 인도네시아 지진은 불가항력적이고 인도네시아 현지 행정은 마비되었다. 수천억이 들어와도 구호체계를 복구할 수 없고 구호품 공급 인력과 의료체계가 파괴되었기에 구호금대신 구호활동을 벌일 인력과 물자를 보내야 한다.

 

불난 집에서 갖힌 주인이 어떻게 사태를 수숩할 수 있겠는가. 불난 집에 소방대와 구급대는 안보내고 금일봉을 보낼 참인가? 인도네시아는 지금 대참사로 경황이 없기에 조력자가 필요하다. 정부와 민간차원에서 구호단체의 도움과 관심과 구호활동이 절실하다.

 

 

정부의 금전제공 위주의 인도주의(박애주의)에 벗어나야 한다. 난민에게 금일봉을 보내는 관례적 대응대신에 구호인력 그리고 의료지원단과 의약품을 보내야 한다. 실질적인 구호활동은 인력과 장비, 그리고 사람이다. 또한 민중운동이 나서서 또는 인도주의 단체가 나서서 구호활동에 동참해야 한다. 인도네시아 지방정부의 파괴된 구호체계를 대신하여 의료 인력을 비롯한 구호인력을 보내고 식량과 의약품 등 구호물품을 보내야 한다.

 

 

 

정부적 구호단체인 한국적십자사와 국제적십자도 이러한 불행한 사태에 손놓지 말아야 한다. 하루빨리 구호인력을 모아서 구호 활동대를 파견하고 구호활동과 함께 의료진, 의약품과 구호물품을 보내야 한다. 구호현장에서 가장 절실한 것은 돈이 아니라 구호활동을 할 사람과 장비와 의약품과 식량 등 구호물자의 파견이라고 본다. 이것은 망각하는 정부라면 노동자계급의 진리에 외면하는 정부이고 자본주의에 관성적으로 순응하는 부르주아 정부일 것이다. 정부는 인도네시아 불행에 손발을 벗고 나서라!

 

 

 

 

 

 

 

2018.10.12.

 

불꽃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1 재벌이 문제야 재벌세상 뒤집자 문화제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10.17 216
840 빌 클린턴의 집무실 망신거리가 유고슬라비아를 파괴했다. 철의노동자 2018.10.14 66
839 가자, 서울로!! 철의노동자 2018.10.14 50
» 국경없는 의사회 철의노동자 2018.10.12 50
837 변혁당 인천시당 10월 강좌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10.09 305
836 완전월급제 쟁취를 위한 택시지부 후원주점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10.09 88
835 재벌세상 뒤집자! 순회투쟁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10.09 65
834 전국노동조합협의회 백서 철의노동자 2018.10.08 25
833 근현대 조선경제사 [1] 철의노동자 2018.10.08 11
832 인디아는 러시아제 방공미사일 첨단기술을 나토에 넘겨줄 것인가? 철의노동자 2018.10.08 9
831 무엇을 할 것인가? 우리 운동의 절박한 문제들 file 철의노동자 2018.10.07 26
830 <새책> 『네트워크 사회와 협력 경제를 위한 미래 시나리오』 출간! (미셸 바우웬스·바실리스 코스타키스 지음, 윤자형·황규환 옮김) [1] 갈무리 2018.10.06 21
829 10/8 개강! 『존재와 시간』 이후의 하이데거, 예술과 사회이론 [1] 다중지성의정원 2018.10.06 16
828 "사람 살 수 있는 곳 아냐"..인니 피해지역 '험난한 탈출' [1] 철의노동자 2018.10.06 18
827 이란은 미국에게 '시리아에서 떠나라'고 명료한 메세지를 보냈다. 철의노동자 2018.10.06 12
826 독일노동자문학 철의노동자 2018.10.06 7
825 외국인 노동자 임금체불 사상 최대…작년에만 744억원 철의노동자 2018.10.06 4
824 北, 아베 개헌 추진에 "日, 가장 위험한 침략세력" 철의노동자 2018.10.06 9
823 러시아와 미국은 심지어 우주공간에서도 싸운다; 미국놈들은 일부러 소유즈에 손상을 입혔다. 철의노동자 2018.10.04 23
822 인도네시아에서 쓰나미로 수천명이 매몰되었다. 철의노동자 2018.10.04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