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녹슬은 해방구 2

2019.06.18 21:41

南朝鮮勞動運動評議會 조회 수:24

녹슬은 해방구 2
권운상 지음
출판사 - 백산서당
초판일 - 1989-01-01
도서소장처 - 서울사회주의연구소
조회수 : 1040
                

책 소개

1982년 겨울, 나는 교도소 문을 나서면서 30년을 거기서 보내고 있는 사람들의 삶과 청춘과 투쟁, 그리고 우리 역사의 빈 자락 한 무더기를 품고 나왔다.
간수 몰래 깨알같은 글씨로 숨죽여 쓴 구겨진 종이뭉치에는 1942년 가을 천둥산에서 결성된 어느 항일빨치산부대에 관한 기록에서부터 남로당 어느 세포조직의 모습, 전쟁을 둘러싼 빨치산들의 활동, 소백산맥 그 수많은 골짜기마다 해방의 길목에서 싸우다 스러져간 전사들의 삶이 실타래처럼 얽혀 있었다. 이 이야기를 들려준 이들은 ‘그날의 일’로 인해 2, 30년이라는 긴 세월을 감옥에서 갇혀 살아왔으며 지금도 그렇게 살고 있다. 어두운 감방에서도 두 눈을 부릅뜬 채 오히려 더욱 의연히 그들은 살고 있다.
그들은 과연 무슨 일을 했을까? 왜 30년을 닫혀진 채 어둠 속에서 보내야 했을까? 우리 민족사의 가장 격심한 변혁기에 자신의 온몸을 역사에 내맡긴 이래 단 한 번도 따뜻한 햇살을 쬐지 못하고 있는 그들---죽어간 동지들의 유언을 멍에처럼 걸머지고 녹슬은 해방구의 진실을 지키기 위해 그들은 ‘전향서’라는 달콤한 유혹도 뿌리친 채 오늘도 살아가고 있다.
나는 글을 쓰지 않을 수 없었다.
그들의 진실된 삶, 또 그 삶을 지키기 위해 감당해야 했던 숱한 나날들에 대해서, 그리고 그들이 조국해방을 위해 몸바쳐 했던 수많은 일들과 죽어간 그들의 동지들에 대해서 나는 글을 쓰기 시작했다.
무딘 재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들아 내게 들려준 그 엄청난 이야기를 반드시 밖에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야 한다는 절박감에 사로잡혀 쓰고 또 썼다. 이들의 이야기는 단순한 ‘이야기 감’이 아니었기에. 그것은 오히려 일본과 미국의 양대 제국주의의 침탈로 얼룩진, 그리고 그와 동시에 우리 민중의 처절하면서도 더없이 자랑스러운 투쟁의 역사이기에.
그들이 한 일, 그들의 삶과 죽음을 우리는 흔히 항일유격대니 빨치산이니 하며 쉽사리 이름짓고 있다. 그러나 그것으로 그들의 청춘을, 그들의 운동을, 우리 한반도 역사의 가장 알려지지 않은 부분을 남김없이 설명할 수 있을까? 낭만적이고 허무주의적안 과거의 어설픈 회상으로 그들의 생생한 삶과 불같은 꿈을, 그리고 장렬한 죽음을 참되이 이야기할 수 있을까?
나는 확실히 단언한다. 나는 3년의 감옥생활을 그들과 함께 하면서 그들이 모멸에 찬 이 강산에 얼마나 가슴 아파했고, 조국의 진정한 해방을 위해 또 얼마나 순결한 신념과 투쟁의 외길을 걸어왔는가를 알게 되었다. 또 두 동강 난 강산의 혈맥을 잇는 일은 곧 잃어버린 그들의 자유를 되찾아주고 “몸은 비록 썩었어도” 진실로서 살아 숨쉬는 그들의 동지들을 부활시키는 일과 같은 것임을 나는 알게 되었다.
나는 바로 그것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비둘기 날아가는 바깥세상에 대한 그리움도 없고 면회오는 가족조차 없이 잊혀져가는 자유를 꿈꾸는 그들---그들을 참으로 자유롭게 하기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바로 그들의 시간이 정지되어 버렸던 그날까지 그들이 살아왔고 싸워왔던 일들을 생생히 전달하는 것이리라.
이 글은 1942년부터 시작되어 1980년 광주항쟁으로 끝맺는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을 40년이라는 세월이 담겨질 것이다.
전체는 9부로 구성된다. 1, 2, 3부는 1942년 국내 항일유격대의 형성 초기에서 출발하여 1945년 8. 15를 맞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4. 5부는 8. 15를 맞으면서 산에서 내려온 이들과 감옥에 있거나 도피하여 다니던 이들이 각 지역에서 어떻게 결합되어 갔는가를, 6. 7. 8부는 1946년 대구폭동의 시절에서부터 제주도 4.3 민중항쟁, 그리고 전쟁을 거치면서 지리산으로 모인 빨치산부대의 최후에 이르고, 9부는 그 이후 60-80년대 초기까지 그들이 감내해야 했던 기나긴 날들과 분단을 극복하려 했던 이들의 몸부림을 끝으로 마감하려 한다.
반역의 시대는 종식되어야 한다. 그리고 은폐되고 왜곡된 역사적 사실들은 반드시 햇빛 아래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
지금도 이 이야기를 들려준 붉은 담장 저편에는 뼈아픈 진실들이 살아 숨쉬고 있요며, 그 시대를 살아온 말 못하는 민중의 가슴 속에 거듭 한 도막 횃불로 자라고 있다.
나는 그들의 이야기를 대신 전할 뿐이다. 이 글을 그들에게 바친다.
아직도 소백산맥 어느 골짜기에서 헤매고 있을 영령들과, 하늘 끝까지 솟구쳐오르다 반도의 어느 땅 어느 구석에서 산화되어 사라진 젊은 넋들에게, 그리고 분단의 아픔 속에서 몸부림치며 해방을 갈망하는 이 땅의 양심을 위해 ......

1989년 2월 한강변 기왓나루에서 저자 씀

맨위로맨위로


● 목 차

떨어진 샛별 - 5
눈이 내린다 - 38
잃어버린 동지를 찾아서 - 93
마지막 행군 - 136
남한강은 흐른다 - 170
월악에서 지리까지 - 244
지리산과 항일유격대 - 274

맨위로맨위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15 [노사과연 철학강좌] 변증법적 유물론과 논리학의 재정립을 위하여 file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0 7
1514 Russia and the USA kill Venezuela in their struggle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9 9
1513 베트남 삼성 공장서 쓰러진 22살 노동자..반복된 '또 하나의 죽음'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9 15
1512 항공우주공학 file 南朝鮮勞動運動評議會 2019.06.19 10
1511 Iran Can Hit Carriers at Sea 'With Great Precision' - IRGC Commander 南朝鮮勞動運動評議會 2019.06.19 11
1510 경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에 구속영장 신청 南朝鮮勞動運動評議會 2019.06.19 7
» 녹슬은 해방구 2 南朝鮮勞動運動評議會 2019.06.18 24
1508 [소책자 판매] 대우조선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6.18 428
1507 [소책자 판매] 내 삶을 바꾸는 재벌체제 청산, 정답은 사회화!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6.18 445
1506 7.3 총파업 비정규직 없는 세상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6.18 138
1505 통일과 민족문제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8 8
1504 ASF, 파리 통해서 전파될까…소독만 하면 안전한가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7 6
1503 통일트랙터에 대한 종북공세를 당장 중단하라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6 8
1502 정의당은 농민수당 정신을 훼손하지 말라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4 32
1501 US DoD Releases Video It Says Shows Iran's Boat Removing Mine From Tanker in Gulf of Oman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4 15
1500 내연기관 승용차 타지 마라!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4 17
1499 탈핵 탈송전탑 원정대 밀양 할매 할배들이 발로 쓴 대한민국 ‘나쁜 전기’ 보고서 file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4 19
1498 무엇을 할 것인가? 우리 운동의 절박한 문제들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4 20
1497 남한에서 농촌문제 [2]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3 15
1496 Iran Calls Reported Oil Tanker Attack in Gulf of Oman 'Suspicious'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1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