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성명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을 반대한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지금 구속위기에 처해 있다.
노동존중사회를 표방한 문재인정부에서 일어난 일이라 더 황망하고 기가 막히다.
노사 모두가 반대한 무리한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과 노동자의 안전을 위협할지 모르는 탄력근로제 확대를 막으려 국회에 갔다가 일어난 일이라 더 그렇다.
공권력이 이제 노동자에 대해서는 조금만 선을 넘으면 불법으로 규정하고 탄압으로 대응하겠다는 시그널이 될까봐 더욱 우려된다.

우리 사회는 이미 10대 90을 넘어 1대 99의 사회가 되었다는 자조가 나올 만큼 양극화가 심화되었고 양극화는 없는 이들의 생존을 위협한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차별, 그에 따라 더 심화되는 기업 간 격차, 성별 임금격차, 위험의 외주화 등이 바로 그것이다.
이에 따라 위협받는 양극화의 가장 끝에 있는 비정규직과 청년과 여성노동자들이 살아남고 이 사회를 보다 건강한 사회로 만들기 위한 두 가지 길이 바로 노동조합 조직화와 사회적 대화이다.

전국여성노동조합은 여성·청년·비정규직과 함께 양극화를 해소하고 사회적 대화를 이끌어 가야 할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을 반대한다. 감옥 안에서 대화를 할 수는 없지 않은가.
박근혜 정권의 한상균 위원장 구속이 더 큰 반발을 불러일으킨 것처럼 김명환 위원장이 구속된다면 아직도 노동존중사회에 대해 희망을 가지고 있는 많은 노동자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줄 것이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을 반대한다!


2019년 6월 21일
전국여성노동조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7 반(反)‘맑스 꼬뮤날레’와 창궐하는 무정부주의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30 24
1536 일본, 국제포경위 탈퇴..7월1일 영해 등서 상업포경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30 17
1535 [북한은 왜?] 전쟁 중 소환된 대학생들은 어디로 갔을까?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9 15
1534 유럽에 '때 이른 폭염'..프랑스 '섭씨 45도' 역대 최고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9 11
1533 펄펄 끓는 붉은 대륙..우주에서 본 유럽 폭염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9 11
1532 창원 원룸서 남성 4명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9 13
1531 죄인, 트럼프를 매우 쳐라!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9 14
1530 Putin Says Discussed Prospects of New START Treaty Extension With Trump - Reports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9 8
1529 시진핑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 없어…대화 통해 풀려고 해”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8 10
1528 Protesters Storm Bahrain Embassy in Baghdad, Burn US-Israeli Flags (Video, Photos)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8 12
1527 100%정품 비아그라 AOA.BU.TO 시알리스,레비트라,여성최음제 정품만 취급합니다. 나무커리 2019.06.26 105
1526 미국인 33%, 110만 명 사망해도 北 핵 선제 공격 찬성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5 16
1525 푸틴 "달러, '세계준비통화'로서의 자격 없다...해체해야"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4 10
1524 민주노총, “민주노총을 가둔 노동존중 세상은 없다”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4 16
1523 금강에 10년 만에 돌아온 '흰수마자'..강의 자연성 회복 '신호탄'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4 14
1522 쌀 5만톤, 세계식량계획 통해 북에 보낸다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3 7
1521 자본론: file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3 17
1520 ‘북.일 대화하려면 일본은 대북 독자제재 철회해야’ <조선신보> [1]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3 1
» [성명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을 반대한다!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2 7
1518 "해외여행 안 가본 사람 손 들어봐"..'공개 망신'에 학부모 '부글' 남한노동자운동평의회 2019.06.22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