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https://news.v.daum.net/v/20190721151829091



北 매체 "日 만고죄악, 섬나라 통째로 팔아도 다 갚지 못해"


https://news.v.daum.net/v/20190721115137345



"무례한건 日" "쫄지 말자"..대일 여론전 강화하는 靑


https://news.v.daum.net/v/20190721123634145




외세에 맞서 모든 단결의 기치는 노동자 농민군의 자주적 무장으로 나아가자!!



전쟁하는 능력은 군사력이다. 군사력은 경제력에서 나오지만 다 그런 것은 아니다. 계급간의 이해관계와 국제적인 힘관계 그리고 그것을 보증하는 경제력에서 기초공업화 정도가 한 나라의 무장력을 좌우된다. (외교분쟁이 전쟁으로 변하지 않으려면 공업화와 농촌의 무장이 이 관계를 규정하는 중요한 조건이 될 수 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반제국주의 항일민주전선조차도 기본모순(노자관계) 발현에 의존한다. 직업군인으로 해결하기보다 인민의 군대, 민중의 해방군대 민간의 무장만이 외세의 전쟁놀이와 침략적인 무역전쟁으로부터 패배를 면하게  하고 승리의 조건을 쟁취할 수 있다. 노동자군대와 농민의 군대의 각성과 전민적 무장이 외세의 침략을 방어한다.





러시아 시민 추방은 관료가 민간외교를 통제하려는 것이고 한러 우호관계를 파탄내는 흥선군식 국수주의다. 분리정책 취소하라!!



일본총리 아베가 극우세력을 기반으로 전쟁헌법 개헌을 염두에 두고 징용자 판결을 빌미로 남한에 무역보복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일간의 갈등은 갈수록 악화될 수 있고 최악의 상황은 시간문제다. 일본헌법이 바뀐다면 일본군은 이웃나라를 넘보게 될 것이다. 전쟁을 하거나 군사동맹을 강화시킬 수 있다. 그런 상황에서 문정부가 북방외교를 포기하고 러시아국적의 시민을 입국불허한 것은 러시아와 수교한 동기를 무로 돌리는 무익한 처사다. 우리가 러시아와 수교하고 민간외교를 강화하고자 하는 이유는 일본의 재침략을 막고 더 나아가 미일한 위계적인 군사-경제동맹을 해체하고 북방사회주의처럼 보다 평등한 관계로 바꾸고자 함이다. 그러므로 남한의 외교상의 아집은 쇄국정책이거나 북방정책의을 파탄내는 약속파기가 아닐 수 없다. 러시아는 냉전기에도 자력으로 생존해온 나라이고 소련시절에는 전세계 프롤레타리아트의 선봉이었다. 정부의 러시아 민간인 16명의 입국거부는 냉전의 특수성을 사상한 고자세외교이며 향후 양국간의 경제공동체 관계로의 발전을 짓밟는 폭거라 아니할 수 없다. 미일편향 친제국주의 식민주의 부추기는 문정권을 반대한다. 부르주아 편향적인 행정으로 남반도 인민을 궁지에 몰아넣고 외교적 편중으로 한반도 장래를 위협하는 자본가 정부는 말과 실천이 다르다 할 수 있다. 앞으로는 반일 감정싸움 하면서 등뒤에서 노동자계급의 민간외교를 파탄내는 위선적인 대일정서와 무역분쟁으로 우리를 속이려 들지 말라!!



민주당이 바라는 반일항쟁은 우리의 항일투쟁과 다르다. 그들은 정치를 위해서 감정노동을 하지만 본질적으로는 일본경제에 예속되기를 원한다. 그게 미국의 전략이다. 우리 노동자계급은 항일투쟁의 동반자로서 러시아시민을 친구로 받아들이며 앞뒤 다른 정부의 처사와는 다르게 러일간의 민간외교 복원을 주장한다. 또한 수평외교를 규제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위선과 투쟁할 것이며 정부의 규제와는  다른 방식으로 우리당은 국제연대를 펼쳐나갈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9 Pentagon to Escort US Vessels in Persian Gulf After Iran Seizes UK Tanker 반제반독점민족민주전선 2019.07.26 4
1588 "반일 불매, 친재벌·친정권 애국주의를 넘어 반일본제국주의, 반한미일동맹, 프롤레타리아 국제연대로 나아가자! 반제반독점민족민주전선 2019.07.26 15
1587 고공에서 노동자가 죽어간다. 여기 사람이 있다. 반제반독점민족민주전선 2019.07.25 10
1586 中企 주52시간 적용 "中企 부담 3조 늘고 근로자 월급 33만원 깎인다" 반제반독점민족민주전선 2019.07.25 4
1585 '기후변화를 부정?'..지금껏 이런 온난화 추세는 없었다 반제반독점민족민주전선 2019.07.25 9
1584 아프가니스탄의 반제투쟁에 대한 노동절의 결의 [1]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5 13
1583 Russian MoD Says South Korean Fighters' Maneuvers Threatened Safety of Russian Bombers [2] 반제반독점민족민주전선 2019.07.23 12
1582 반일 불매, 친재벌·친정권 애국주의를 넘어 반일본제국주의, 반한미일동맹, 프롤레타리아 국제연대로 나아가자!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3 21
1581 독일 이데올로기. 1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2 25
1580 국제사회, 美의 타이완 무기 판매 강력 반대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2 11
» 나경원 "靑·與, '북한 팔이'도 모자라 '일본 팔이' 한심"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1 14
1578 美전문가 "지소미아 파기는 韓에 자충수..美도 등 돌릴수도"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1 1244
1577 '1953 꼬레아'..체코 병사가 촬영한 휴전 후 한반도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1 8
1576 홍콩 언론 "1987년 한국 대선 전 여당 부정선거 모의"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1 9
1575 北전문여행사 "월드컵예선 남북대결 평양개최"..관람객 모집 [1]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1 15
1574 日 추가 보복 검토..내일(21일) 선거 이기면 '개헌 추진' [2]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1 5
1573 "무기계약직 되고 싶어서" 고의 산불 낸 기간제 근로자 징역 5년 반제반독점민족민주전선 2019.07.20 8
1572 중개업소의 민낯..돈주고 사온 내 베트남 신부 반제반독점민족민주전선 2019.07.20 2
1571 USSR had seen other Chernobyl disasters 반제반독점민족민주전선 2019.07.20 1
1570 IRGC에 나포된 된 영국령 유조선에는 러시아 국적의 3명의 시민이 승선하고 있다.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0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