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김현수 씨 농식품부 장관 임명 철회하라

 

문재인대통령이 농업계의 우려와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현수 전 농식품부 차관을 장관으로 임명했다.

 

김영록 장관과 이개호 장관은 임기 1년을 채우지 못하고 중도 사퇴했다.

청와대 농어업 비서관과 행정관도 선거 출마를 이유로 사퇴했다.

임기 공백상태가 6개월 동안 이어졌다.

문재인 정부의 농식품부 장관 인사는 한마디로 인사실패, 인사 참사였다.

정치인 출신 장관과 비서관들은 관직을 경력을 쌓아 선거에 출마해 출세하려는 도구로 이용했다.

 

이번에 후임으로 임명된 김현수 전 차관은 2005년 쌀 수매제 폐지를 자신의 치적으로 자랑질하고 다녔으며 이명박 정권 당시 한미FTA 체결, 박근혜 정권 시절 대기업 농업 진출을 추진했던 인물이다. 아울러 그는 김영록 장관이 사퇴한 장관대행 시기와 차관시절에 마늘 양파 가격 폭락사태를 수수방관하며 늦장 대처해 여론과 농민들의 비판의 대상이었다.

그 이유로 그가 장관 임명에서 배제되었다는 소식이 공공연하게 돌아다녔다. 그간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적폐 농정을 이끌었던 핵심 관료를 후임 장관에 기용한 것은 적폐 농정을 청산할 의지가 없으며 개방농정, 저농산물값 정책을 지속하겠다는 공개선언과 같다.

 

대통령은 참신하고 혁신적인 인사를 기용해 농정개혁을 단행해야 한다는 농민들의 요구, 현장과 소통할 수 있는 인사를 임명해야 한다는 요구, 농산물 가격보장 및 농지개혁, 농민수당 도입, 남북농업교류를 실질적으로 이끌 장관을 임명해야 한다는 농민들의 요구를 묵살했다.

 

문재인 정부의 불통 농정의 결과가 이번 김현수 씨 장관임명이다.

 

기대가 떠난 자리에서 분노가, 분노가 뭉친 자리에서 항쟁이 싹튼다.

농민들은 웃으며 파종했다가 피눈물을 흘리며 논밭을 갈아엎고 있다.

 

이번 김현수 씨 임명으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일말의 기대마저 사라졌다.

문재인대통령과 김현수 씨는 장관직을 주고받으며 지금은 웃을지 모르지만 종당에 피눈물을 흘리게 될 것이다.


201989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박행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99 [성명]이재용의 재구속은 사필귀정이다. 해고자와 무노조 피해자가 생겨나는한 투쟁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반제반독점노동해방전선 2019.08.29 6
1698 톨게이트 투쟁 승리 8.31 결의대회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8.29 82
» 190809 - 김현수 씨 농식품부 장관 임명 철회하라 반제반독점노동해방전선 2019.08.29 7
1696 지난해 남녀 1쌍이 아이 1명도 안 낳았다..출산율 OECD '꼴찌' 서부노동자협의회 2019.08.28 3
1695 국정원, 프락치 포섭·회유하며 수차례 성매매 정황 서부노동자협의회 2019.08.28 14
1694 8.29 대법 선고- 이재용을 감옥으로!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8.27 48
1693 이것은 기억과의 전쟁이다 한국전쟁과 학살 그 진실을 찾아서 서부노동자협의회 2019.08.25 17
1692 한국 전쟁의 기원 1. 브루스 커밍스 교수 서부노동자협의회 2019.08.25 15
1691 신성가족 서부노동자협의회 2019.08.25 14
1690 1844년의 경제학 철학 초고 서부노동자협의회 2019.08.25 9
1689 Israel Confirms Strike in Syria after Syrian Media Report Defences Countering Targets Over Damascus 서부노동자협의회 2019.08.25 4
1688 베를린에서 울린 구호.."일본군 '위안부'는 전쟁 성폭력" 서부노동자협의회 2019.08.25 2
1687 이번주 국정농단 선고…대법원 판결 경우의 수는? 남부노동자협의회 2019.08.25 1
1686 나의 대학들, 레닌 남부노동자협의회 2019.08.25 3
1685 해외 사무직 직원 채용 기미 2019.08.25 7
1684 불타는 지구의 허파…브라질 아마존 산불로 신음 남부노동자협의회 2019.08.25 1
1683 세월호 사고 발생 6시간 뒤에야 대통령이 말했다, "큰일났네" 남부노동자협의회 2019.08.24 3
1682 개잡부 해부학 남부노동자협의회 2019.08.22 17
1681 Pentagon Chief on Missile Test: US Wanted to Make Sure It Can ‘Deter China's Bad Behaviour’ 남부노동자협의회 2019.08.22 8
1680 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남부노동자협의회 2019.08.2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