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무엇을 할 것인가 - | 열린책들 세계문학 88

니꼴라이 체르니셰프스키 (지은이),서정록 (옮긴이)열린책들 2009-12-20원제 : Что делать (1863)

 

 

 

목차

 

 

 

프롤로그

 

1장 베라 빠블로브나의 소녀 시절

2장 첫 번째 사랑과 결혼

3장 결혼과 두 번째 사랑

 

 

3장 결혼과 두 번째 사랑(계속)

4장 두 번째 결혼

5장 새로운 인민의 출현과 대단원

6장 장면의 전환

 

진보와 인간성에 대한 확고한 신념

니꼴라이 체르니셰프스끼 연보

 

 

 

 

추천글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이현우 (로쟈, 서평가)

 

- <로쟈의 인문학 서재> (산책자 )

 

저자 및 역자소개

 

니꼴라이 체르니셰프스키 (Николай Гаврилович Чернышевский) (지은이)

 

 

19세기 러시아 사상계를 대표하는 급진적인 정치적 사상가이며, 문학 비평가이자 과격한 혁명가이고 소설가에 영향력 있는 저널리스트다.

 

체르니솁스키는 1828728일 볼가 강 근처의 중부 도시 사라토프의 한 성직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대학시절 그 유명한 페트라솁스키 서클에서 활동하면서 러시아, 프랑스, 독일에서 출판된 많은 사회학 서적을 섭렵했으며 1853년 당대의 급진적 문학잡지인 동시대인에 기고하며 문학적 활동을 시작한다. 그는 이 잡지를 통해 1860년대의 급진주의적인 젊은 세대들에게 과격한 진보주의적 사상과 미래... 더보기

 

 

 

최근작 : <무엇을 할 것인가 (천줄읽기, 큰글씨책)>,<무엇을 할 것인가>,<무엇을 할 것인가 - > 11(모두보기)

 

 

 

서정록 (옮긴이)

 

 

경기도 평택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철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한살림모임 창립멤버이다. 문화사를 중심으로 고대 동북아시아 역사에 관한 책을 쓰고 있으며, 2000년 이후에는 아메리칸 인디언들과 제3세계 원주민들의 문화와 영성에 대해 공부해오고 있다. 그에게는 두 번의 큰 열림이 있었다고 한다. 첫 번째는 무위당 장일순 선생님을 만난 것이다. 무위당 선생님을 만나고 나서 세상에 대한 모든 번뇌와 갈등이 얼음 녹듯이 사라졌으며, 스승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깨달았다고 한다. 두 번째는 아메리칸 인디언들에 대해 공부하면서 영성... 더보기

 

 

최근작 : <잃어버린 지혜, 듣기>,<인라케시 알라킨>,<우리가 이 세상에 온 이유> 27(모두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89 우리는 자유주의 정부를 연장시키는 개혁좌절에 반대한다. 반제반파쇼민주주의전선 2019.10.04 2
1788 요란한 엉덩이~ 김승연 2019.10.04 6
1787 정품 비아그라 시알리스 판매 고객만족도 1위 비아포유 김승연 2019.10.04 13
1786 물뽕구입,((카톡:XD5566)),정품물뽕약효,정품물뽕효과,정품물뽕효능,정품물뽕지속시간,정품물뽕약효시간,정품물뽕효능시간 XD5566 2019.10.03 9
1785 시알리스효과,카톡【XD5566】시알리스 복제약 구매,시알리스 필름형,시알리스 퀵배송,시알리스 가격, XD5566 2019.10.03 6
» 무엇을 할 것인가 - 상 반제반파쇼민주주의전선 2019.10.03 1
1783 남부군 上,下 반제반파쇼민주주의전선 2019.10.03 2
1782 맑스 엥겔스의 농업론 반제반파쇼민주주의전선 2019.10.03 3
1781 맑스주의 변증법의 역사 1 반제반파쇼민주주의전선 2019.10.03 1
1780 Trump Says Hopes to Never Have to Release Transcripts of Calls With Other Foreign Leaders 반제반파쇼민주주의전선 2019.10.03 0
1779 <규탄성명>법원 판결대로 하라는 요구가 단식자의 건강까지 위협하며 연행할 일인가! 반제반파쇼민주주의전선 2019.10.03 1
1778 [성명서] ILO 핵심협약 비준을 핑계로 한 노조법 개악, 정부가 솔직하기를 바란다 반제반파쇼민주주의민족전선 2019.10.02 1
1777 10월 5일 자취생 총궐기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10.02 39
1776 10·26 나흘 전 김재규, 박정희에 '부마항쟁 원인' 보고 반제반파쇼민주주의민족전선 2019.10.01 2
1775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직접고용·자회사 정책 폐기를 위한 시민사회공동대책위원회 결성 기자회견문 반제반파쇼민주주의민족전선 2019.09.30 1
1774 [성명서]문재인의 정의는 죽었다. 반제반파쇼민주주의민족전선 2019.09.30 5
1773 한국에서의 민족과 계급에 대해 반제반파쇼민주주의민족전선 2019.09.30 6
1772 초음속 무인정찰기, 둥펑 신형미사일..'건국 70주년' 중국의 새 무기들은 반제반파쇼민주주의민족전선 2019.09.30 4
1771 여호수아, 남한 제국주의를 무너뜨려라! 반제반파쇼민주주의민족전선 2019.09.30 5
1770 세계를 바꾸는 파업 반제반독점민주주의전선 2019.09.2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