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어느 돌멩이의 외침

2018.02.01 02:44

노동동맹 조회 수:37

어느 돌멩이의 외침
유동우 지음
출판사 - 청년사
초판일 - 1984-04-15
도서소장처 -
조회수 : 5442
                

책 소개

『어느 돌멩이의 외침』은 『어느 청년노동자의 삶과 죽음』과 더불어 70년대 노동현장을 고발하는 작품이면서 동시에 80년대 대학생과 노동자들 사이에서 널리 읽혔던 베스트셀러였다. 이 책에 실린 글은 1977년 1월부터 3월까지 3회에 걸쳐 월간 「대화」에 연재되었던 글들이다. 그 다음해에 이 글들을 묶어 단행본으로 출간했다가 절판이 된 후 1984년에 다시 발간되었다. 최근 이 책을 다시 출판한다는 소식이 들려오니, 1978년 초판 발간이후 절판과 재발간 그리고 다시 절판과 재발간을 거듭한 셈이다.
"이 책은 빈한한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난 한 젊은이가 온갖 고난을 뚫고 주체적 인간으로 서기까지의 과정을 감동깊게 서술한 삶과 투쟁의 기록이다. … 70년대 노동현실과 노동운동에 관한 값진 역사적 기록이며 70년대 노동자 문학의 가장 빼어난 고전적 작품인 … 유동우의 이 체험수기는 그 개인의 것으로서의 특수성보다는 70년대 민주노조운동을 관통하는 보편성으로 인하여 더욱 값진 기록이 된다. -발문 중에서-"

저자는 1949년 경북 영주에서 태어나 안정 남부국민학교를 졸업하고, 68년 상경,천일섬유,유림통상,방성산업,삼원섬유주식회사 등에서 공원으로 일하였음.

-이 책은 빈한한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난 한 젊은이가 온갖 고난을 뚫고 주체적 인간으로 서기까지의 과정을 감동깊게 서술한 삶과 투쟁의 기록이다. ..70년대 노동현실과 노동운동에 관한 값진 역사적 기록이며 70년대 노동자문학의 가장 빼어난 고전적 작품인...유동우의 이 체험수기는 그 개인의 것으로서의 특수성보다는 70년대 민주노조운동을 관통하는 보편성으로 인하여 더욱 값진 기록이 된다. 그렇다, 이 책은 그 자신에게 있어서나, 나에게 있어서나, 그 누구에게 있어서나 하나의 작은 씨알이요 꽃눈이다. 계속 싹을 틔우고, 무성하게 자라나 온 산하를 푸르게 덮어야 할 씨알, 온 산하를 현란하게 수놓아야 할 꽃눈-발문중에서

맨위로맨위로


● 목 차

머리말 ------ 5

1. 나의 슬픈 이야기들 ------ 15
너무도 가난했던 어린 시절 / 15
꼬쟁이 모가지는 열두 개 / 18
지독한 요꼬 오야지들 / 25
요꼬 기술자가 되었지만 / 27

2. 상금이라는 미끼 ------ 30
상납이라는 것 / 30
죽는 게 행복이 아닐까 / 32
금은세공 일을 하며 / 36
성직자에의 꿈 / 39
왜 공단의 성이 문란한가 / 41
상금이라는 미끼 / 44
가난한 이들은 지옥으로 / 46

3. 움직임의 태동 ------ 54
주는 왜 이 땅에 오셨을까 / 54
작업현장의 실태 / 56
공장새마을운동으로 / 59
근로계약서가 발단이 되어 / 62
교회여 잠을 깨라 / 67
움직임의 태동 / 72
대결 / 75

4. 쫓겨난 두 동료 ------ 82
노동조합의 결성으로 / 82
긴장의 날들 / 87
회사의 역공세 / 90
쫓겨난 두 동료 / 93
회유에 맞서면서 / 95

5. 다시 힘을 모아서 ------ 101
분열의 아픔 / 101
신고필증의 나오다 / 104
변절한 자의 행동 / 105
임금 삭감을 당하여 / 110
다시 힘을 모아서 / 113

6. 진퇴양난의 괴로움 ------ 118
국무총리 비서관 / 118
인간 여자 / 120
여성 조합원들의 자각 / 126
일본인 사장과 대면하여 / 131
동족의 피 / 134
진퇴양난의 괴로움 / 139

7. 작은 이들의 모임 ------ 143
사주한 자 / 143
임금협정체결 / 145
같이 배우면서 / 152
이름만의 조직부장 / 158
작은 이들의 모임 / 162
조합이 강해지려면 / 167

8. 얼마나 사실인가! ------ 172
두 조합원의 해고 / 172
제명의 전야 / 175
춤추는 회의 / 177
얼마나 사실인가! / 181
조합원들의 눈물 / 185
해고통지서를 손에 쥐고 / 188
지부장의 태도 / 191

9. 소용돌이치는 현장 ------ 193
중앙위원회의 징계철회 결정 / 193
부분회장의 사퇴 / 196
비조합원으로서의 복직 / 199
신경전 / 203
참된 싸움이란 / 206
지부장과의 담판 / 207
소용돌이치는 현장 / 212

10. 들판을 덮는 저 무수한 꽃들 ------ 220
우리에게 용기를 / 220
유치장에게 / 224
미결죄수가 되어 / 227
출감 / 230
지방노동위원회의 판결 / 231
꿈틀거리는 새로운 힘 / 234
조합원들의 빛나는 승리 / 237

발문: 온 산하를 수놓아야 할 꽃눈 / 채광석 ------ 241



맨위로맨위로



http://laborsbook.org/book.php?uid=112&no=12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4 생탁택시 희망버스 file 추진위 2015.05.18 2014
1273 [성명]민주노총의 자유게시판 폐쇄를 우려하며 재개통을 촉구한다! 불꽃 2016.09.14 1393
1272 [공동성명] 이재명 성남시장과 지지자들은 경기장차연 활동가에 대한 매도 및 인권침해를 중단하라!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11.04 883
1271 KTX 해고 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집중문화제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7.07.14 669
1270 2016 민중총궐기에 함께 해주세요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10.11 662
1269 (학습토론회) 맑스를 배우자 [1] file redmoon 2014.04.15 619
1268 성소수자 혐오세력의 국회 진출 시도를 규탄한다 [2] 손종현 2016.04.15 605
1267 대통령탄핵과 국회의원소환제 입법화를 요구하며 거리에서 투쟁하자!! [4] 노정투 2016.04.17 570
1266 獨逸, 금속노동자 160,00 명 罷業 노동동맹 2018.01.28 543
1265 삼성전자서비스 성북센터 수리기사 산재사망 추모 49재 [2]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8.11 531
1264 2014 정치대회 '멍석깔고 노동자계급정치'에 많은 참여바랍니다. file 추진위 2014.10.20 526
1263 1017 빈곤철폐의 날에 함께 해주세요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10.11 509
1262 6.4 지방선거와 정치방침 redmoon 2014.02.10 448
1261 [성명] 세월호 특별법에 담긴 민중의 뜻을 파훼하는 시행령안은 철회되어야 한다 학생위 2015.04.06 431
1260 [성명] 한국노총은 노사정위원회 탈퇴를 선언하고 투쟁에 나서야 한다 [1] 학생위 2015.04.07 420
1259 노동자계급정당 당명 공모 [26] 사회변혁노동자당 2015.12.14 410
1258 대선 전략방침(안) 비판 file yk 2016.10.18 402
1257 노동자계급정당 추진위원회 탈퇴에 대한 나의 입장 [3] file 박회송 2015.07.23 364
1256 [성명] 더 이상 이 정부의 존재를 용인할 수 없다. 박근혜 정부를 타도하자 file 학생위 2015.04.28 362
1255 총력투쟁으로 노동자계급운동을 강화할 토대를 구축하자 [1] file yk 2017.01.17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