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에너지 전환의 현장을 찾아서 - 독일 에너지 기행                       

이필렬 (글), 정인환이상훈 (사진), 에너지대안센터 | 궁리 | 2001-03-28


에너지.jpg



       화석에너지에 기반한 중앙집중적인 에너지 시스템에서 태양에너지에 기초한 분산적·분권적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독일의 사례를 바탕으로 기술하면서 에너지 전환의 방향을 제시한 책. 기후 변화와 에너지 자원 고갈이라는 에너지 위기의 심각한 위협 요소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에너지 시스템의 전환을 제시하고 에너지 전환을 이미 시작한 독일의 현장을 통해 구체적 방향을 제시했다.


목차

1. 총론
에너지 시스템의 전환. 그 절박함과 가능성 ...13

2. 에너지 전환의 현장을 찾아서
베를린 : 통일 독일의 수도. 미래의 태양에너지 메트로폴 ...31
화석연료의 대안을 찾아서 : 루르 지역의 태양삼각지대 ...48
갈탄 대신 풍력발전을! 클레트비츠 풍력발전 단지 ...66
프라이부르크 : 재생가능 에너지의 메카 ...84
원자력 없는 미래를 향한 "셰나우" 주민들의 행진 ...103
태양전기 제 값 쳐주기 : 아헨 모델 ...118
태양에너지 벤처 : 바그너와 동업자들 ...130

3. 에너지 전환의 정책적 틀
에너지 전환을 향한 독일인들의 노력 ...151
독일의 전력시장 자유화와 재생가능 에너지의 미래 ...164
독일의 재생가능에너지법 ...176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723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0 세계이주노동자의 날 전국공동행동 new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12.12 2
979 태안화력 비정규직 고 김용균 님 추모문화제 new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12.12 2
978 다중지성의 정원이 1월 2일 개강합니다! new 다중지성의정원 2018.12.12 1
977 마크롱 정권, 사회정의 광장에서 전쟁에 나서다. 남노협 2018.12.11 8
976 낯선 식민지 한미 FTA file 남노협 2018.12.11 5
975 GMO, 우리는 날마다 논란을 먹는다 file 남노협 2018.12.11 4
974 초대! 맑스 탄생 200주년 『자본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 출간 기념 역자 특강 (12/15 토 오후 3시) 갈무리 2018.12.09 13
973 <새책> 『자본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 출간! (해리 클리버 지음, 조정환 옮김) 갈무리 2018.12.09 5
972 파국, 4주동안 파리를 흔든 노란조끼들의 항의 대열을 진압하기 위해서 경찰은 최루가스를 사용하였다. [2] 남노협 2018.12.08 10
971 참된 시작 박노해 시집 file 남노협 2018.12.08 6
970 삼성일반노조 2018년 11월소식지입니다 file 남노협 2018.12.08 6
969 '408일을 넘길 수는 없습니다' 교섭을 단념하고 노조파괴를 단념하지 않은채 1년 넘게 농성자를 공중굴뚝에서 말라죽게 만드는 사측을 규탄한다. 정부는 스타플렉스를 비호하지 말고 사업주를 구속하라!! 철의노동자 2018.12.06 10
968 사학개혁 적폐청산 이전에 교육일선에 만연한 부패와 비리를 먼저 청산하라! 철의노동자 2018.12.06 15
967 ILO협약 비준을 거부하고 헌법상의 파업권을 봉쇄한는 광주형일자리에 반대한다. 정부는 자동차산업에 정부재정을 쏟아붓는 중복과잉 투자 대신에 빈곤층복지에 힘써야 한다. 철의노동자 2018.12.06 8
966 교섭요구 당사자인 유성지회를 배제하고 상급단체와 교섭하겠다는 것은 불손한 의도가 있다. 유성기업 사측은 교섭결렬의 책임을 당사자에 전가하지 말라!! [1] 철의노동자 2018.12.06 7
965 신식민지 조국을 병참소굴로 바꾸려는 계획에 반대하는 가투 행진 [2] 철의노동자 2018.12.06 5
964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함선들을 파괴할 충분한 권리를 가진다. 철의노동자 2018.12.06 4
963 미국은 케르치해협 긴장의 한가운데에 있는 흑해로 전함을 보낼지도 모른다. 철의노동자 2018.12.06 3
962 [성명서]"마포구 아현동 철거민 故 박준경님의 죽음은 국가에 의한 사회적 타살이다." [1] 철의노동자 2018.12.05 34
961 영화 <사수>: 노조파괴에 맞선 유성기업 노동자들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12.04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