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녹슬은 해방구 2

2019.06.18 21:41

南朝鮮勞動運動評議會 조회 수:24

녹슬은 해방구 2
권운상 지음
출판사 - 백산서당
초판일 - 1989-01-01
도서소장처 - 서울사회주의연구소
조회수 : 1040
                

책 소개

1982년 겨울, 나는 교도소 문을 나서면서 30년을 거기서 보내고 있는 사람들의 삶과 청춘과 투쟁, 그리고 우리 역사의 빈 자락 한 무더기를 품고 나왔다.
간수 몰래 깨알같은 글씨로 숨죽여 쓴 구겨진 종이뭉치에는 1942년 가을 천둥산에서 결성된 어느 항일빨치산부대에 관한 기록에서부터 남로당 어느 세포조직의 모습, 전쟁을 둘러싼 빨치산들의 활동, 소백산맥 그 수많은 골짜기마다 해방의 길목에서 싸우다 스러져간 전사들의 삶이 실타래처럼 얽혀 있었다. 이 이야기를 들려준 이들은 ‘그날의 일’로 인해 2, 30년이라는 긴 세월을 감옥에서 갇혀 살아왔으며 지금도 그렇게 살고 있다. 어두운 감방에서도 두 눈을 부릅뜬 채 오히려 더욱 의연히 그들은 살고 있다.
그들은 과연 무슨 일을 했을까? 왜 30년을 닫혀진 채 어둠 속에서 보내야 했을까? 우리 민족사의 가장 격심한 변혁기에 자신의 온몸을 역사에 내맡긴 이래 단 한 번도 따뜻한 햇살을 쬐지 못하고 있는 그들---죽어간 동지들의 유언을 멍에처럼 걸머지고 녹슬은 해방구의 진실을 지키기 위해 그들은 ‘전향서’라는 달콤한 유혹도 뿌리친 채 오늘도 살아가고 있다.
나는 글을 쓰지 않을 수 없었다.
그들의 진실된 삶, 또 그 삶을 지키기 위해 감당해야 했던 숱한 나날들에 대해서, 그리고 그들이 조국해방을 위해 몸바쳐 했던 수많은 일들과 죽어간 그들의 동지들에 대해서 나는 글을 쓰기 시작했다.
무딘 재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들아 내게 들려준 그 엄청난 이야기를 반드시 밖에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야 한다는 절박감에 사로잡혀 쓰고 또 썼다. 이들의 이야기는 단순한 ‘이야기 감’이 아니었기에. 그것은 오히려 일본과 미국의 양대 제국주의의 침탈로 얼룩진, 그리고 그와 동시에 우리 민중의 처절하면서도 더없이 자랑스러운 투쟁의 역사이기에.
그들이 한 일, 그들의 삶과 죽음을 우리는 흔히 항일유격대니 빨치산이니 하며 쉽사리 이름짓고 있다. 그러나 그것으로 그들의 청춘을, 그들의 운동을, 우리 한반도 역사의 가장 알려지지 않은 부분을 남김없이 설명할 수 있을까? 낭만적이고 허무주의적안 과거의 어설픈 회상으로 그들의 생생한 삶과 불같은 꿈을, 그리고 장렬한 죽음을 참되이 이야기할 수 있을까?
나는 확실히 단언한다. 나는 3년의 감옥생활을 그들과 함께 하면서 그들이 모멸에 찬 이 강산에 얼마나 가슴 아파했고, 조국의 진정한 해방을 위해 또 얼마나 순결한 신념과 투쟁의 외길을 걸어왔는가를 알게 되었다. 또 두 동강 난 강산의 혈맥을 잇는 일은 곧 잃어버린 그들의 자유를 되찾아주고 “몸은 비록 썩었어도” 진실로서 살아 숨쉬는 그들의 동지들을 부활시키는 일과 같은 것임을 나는 알게 되었다.
나는 바로 그것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비둘기 날아가는 바깥세상에 대한 그리움도 없고 면회오는 가족조차 없이 잊혀져가는 자유를 꿈꾸는 그들---그들을 참으로 자유롭게 하기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바로 그들의 시간이 정지되어 버렸던 그날까지 그들이 살아왔고 싸워왔던 일들을 생생히 전달하는 것이리라.
이 글은 1942년부터 시작되어 1980년 광주항쟁으로 끝맺는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을 40년이라는 세월이 담겨질 것이다.
전체는 9부로 구성된다. 1, 2, 3부는 1942년 국내 항일유격대의 형성 초기에서 출발하여 1945년 8. 15를 맞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4. 5부는 8. 15를 맞으면서 산에서 내려온 이들과 감옥에 있거나 도피하여 다니던 이들이 각 지역에서 어떻게 결합되어 갔는가를, 6. 7. 8부는 1946년 대구폭동의 시절에서부터 제주도 4.3 민중항쟁, 그리고 전쟁을 거치면서 지리산으로 모인 빨치산부대의 최후에 이르고, 9부는 그 이후 60-80년대 초기까지 그들이 감내해야 했던 기나긴 날들과 분단을 극복하려 했던 이들의 몸부림을 끝으로 마감하려 한다.
반역의 시대는 종식되어야 한다. 그리고 은폐되고 왜곡된 역사적 사실들은 반드시 햇빛 아래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
지금도 이 이야기를 들려준 붉은 담장 저편에는 뼈아픈 진실들이 살아 숨쉬고 있요며, 그 시대를 살아온 말 못하는 민중의 가슴 속에 거듭 한 도막 횃불로 자라고 있다.
나는 그들의 이야기를 대신 전할 뿐이다. 이 글을 그들에게 바친다.
아직도 소백산맥 어느 골짜기에서 헤매고 있을 영령들과, 하늘 끝까지 솟구쳐오르다 반도의 어느 땅 어느 구석에서 산화되어 사라진 젊은 넋들에게, 그리고 분단의 아픔 속에서 몸부림치며 해방을 갈망하는 이 땅의 양심을 위해 ......

1989년 2월 한강변 기왓나루에서 저자 씀

맨위로맨위로


● 목 차

떨어진 샛별 - 5
눈이 내린다 - 38
잃어버린 동지를 찾아서 - 93
마지막 행군 - 136
남한강은 흐른다 - 170
월악에서 지리까지 - 244
지리산과 항일유격대 - 274

맨위로맨위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9 [성명]민주노총의 자유게시판 폐쇄를 우려하며 재개통을 촉구한다! 불꽃 2016.09.14 2179
1818 생탁택시 희망버스 file 추진위 2015.05.18 2024
1817 美전문가 "지소미아 파기는 韓에 자충수..美도 등 돌릴수도"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1 1244
1816 [공동성명] 이재명 성남시장과 지지자들은 경기장차연 활동가에 대한 매도 및 인권침해를 중단하라!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11.04 948
1815 KTX 해고 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집중문화제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7.07.14 862
1814 2016 민중총궐기에 함께 해주세요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10.11 679
1813 獨逸, 금속노동자 160,00 명 罷業 노동동맹 2018.01.28 645
1812 (학습토론회) 맑스를 배우자 [1] file redmoon 2014.04.15 626
1811 '조각' 들어가는 470조 예산.. [2] 철의노동자 2018.11.04 610
1810 성소수자 혐오세력의 국회 진출 시도를 규탄한다 [2] 손종현 2016.04.15 610
1809 삼성전자서비스 성북센터 수리기사 산재사망 추모 49재 [2]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8.11 601
1808 대통령탄핵과 국회의원소환제 입법화를 요구하며 거리에서 투쟁하자!! [4] 노정투 2016.04.17 574
1807 2014 정치대회 '멍석깔고 노동자계급정치'에 많은 참여바랍니다. file 추진위 2014.10.20 548
1806 産業界 問題(산업계 문제) : 夏季 罷業 水波(여름 파업 물결) 마르크스 2017.09.09 524
1805 1017 빈곤철폐의 날에 함께 해주세요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10.11 509
1804 [성명] 유성기업은 조합원 자결에 대해 사죄하고 노동자 괴롭히기 중단하라! [3] nawee@jinbo.net 2016.03.20 487
1803 [성명] 세월호 특별법에 담긴 민중의 뜻을 파훼하는 시행령안은 철회되어야 한다 학생위 2015.04.06 478
1802 6.4 지방선거와 정치방침 redmoon 2014.02.10 467
1801 3월 27일 전국노동자대회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3.19 466
1800 [소책자 판매] 내 삶을 바꾸는 재벌체제 청산, 정답은 사회화!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6.18 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