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유물론과 경험비판론
레닌 지음 , 정광희옮김
출판사 - 아침
초판일 - 1989-01-01
도서소장처 - 노동자의 책
조회수 : 2006
                

책 소개

이 책은 레닌의 주요 철학 저작이자 마르크스주의 철학, 특히 마르크스주의 인식론에서 가장 중요한 문헌 중의 하나이다. 이 책이 쓰여진 1908년 당시는 제1차 러시아 혁명이 진압된 후 좌절과 정치적 무관심 그리고 종교적 신비주의가 유행하고, 철학에서는 자연과 사회 발전의 합법칙성 및 그 인식 가능성을 부인하는 관념론이 널리 유포되던 때였다. 레닌은 이 책을 통해 당시 유행하던 마흐주의가 주관적 관념론이고 후기 부르주아 철학이며, 마르크스주의 철학과는 화합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자연과학의 혁명을 마르크스주의 철학의 틀내에서 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물론과 경험 비판론』은 모두 6개의 장과 ‘편집자주’, ‘레닌이 인용하거나 언급한 문헌색인’, ‘인명 해설 및 색인’, ‘사항색인’, ‘유물론과 경험비판론이 출판되기까지’ 등이 실린 부록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한글판은 원본의 내용을 충실하게 전달하는 데 가장 역점을 두었고, 특히 상당한 분량의 부록을 그대로 실어 놓아 이 책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하였다.
---------------------------------------------------------
"레닌이 주관적 관념론 및 불가지론과의 투쟁에서 세계의 인식 가능성에 관한 마르크스주의적 이론과 반영 이론을 더 발전시킨 것은 위대한 공적이다. 레닌은 심리적인 것 내지 의식을 물질의 최고의 산물 내지 인간 뇌수의 기능이라고 보는 유물론적 견해를 옹호했다.
레닌은 감각을 객관적 세계의 주관적 모상이라고 탁월하게 정의했으며 불가지론적인 상징설 또는 상형 문자설을 비판했다. 이 설에 따르면 감각은 협약적 기호일 뿐 실재하는 사물의 모상은 아니다. 이 설은 오늘날에도 현대 부르주아 철학의 여러 경향의 대표자들에 의해 선전되고 있으며 따라서 레닌이 이 설을 비판한 것은 현재적 의의가 있다"(책 중에서)

맨위로맨위로


● 목 차

영어판 편집자 서문 = 3
강연자에 대한 10가지 질문 = 9
제1판 서문 = 17
제2판 서문 = 20
서론에 대신하여 : 1908의 어떤 "맑스주의자들"과 1710년의 어떤 관념론자들은 유물론을 어떻게 반박하였는가 = 21

제1장 경험비판론의 인식론과 변증법적 유물론의 인식론. Ⅰ = 41
1. 감각과 감각복합 = 41
2. "세계요소의 발견" = 54
3. 원리적 동격과 "소박실재론" = 68
4. 자연은 인간 이전에 존재하였는가? = 75
5. 인간은 뇌수의 도움을 빌어 사고하는가? = 88
6. 마하와 아베나리우스의 유아론 = 96

제2장 경험비판론의 인식론과 변증법적 유물론의 인식론. Ⅱ = 101
1. "물자체", 또는 V. 체르노프는 프리드리히 엥겔스를 반박한다 = 101
2. "초월", 또는 V. 바자로프는 엥겔스를 "수정한다" = 111
3. 물자체에 대한 L. 포이에르바하와 J. 디츠겐의 견해 = 123
4. 객관적 진리는 존재하는가? = 127
5. 절대적 진리와 상대적 진리, 또는 A. 보그다노프가 엥겔스에게서 발견한 절충주의 = 137
6. 인식론에서의 실천이라는 기준 = 143

제3장 변증법적 유물론의 인식론과 경험비판론의 인식론. Ⅲ = 151
1. 물질이란 무엇인가? 경험이란 무엇인가? = 151
2. "경험" 개념에 대한 플레하노프의 오류 = 159
3. 자연에서의 인과성과 필연성 = 161
4. "사유의 경제학의 원리"와 "세계의 통일성" 문제 = 180
5. 공간과 시간 = 185
6. 자유와 필연성 = 199

제4장 경험비판론의 전우이자 계승자로서의 철학적 관념론자 = 207
1. 좌·우로부터의 칸트주의 비판 = 207
2. "경험상징론자" 유쉬케비치는 "경험비판론자" 체르노프를 어떻게 조소하였는가 = 219
3. 마하와 아베나리우스의 전우인 내재론자들 = 223
4. 경험비판론은 어떤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는가? = 232
5. A. 보그다노프의 "경험일원론" = 241
6. "상징론"(또는 상형론)과 헬름홀쯔 비판 = 248
7. 듀링에 대한 두 가지 비판 = 255
8. J. 디츠겐은 어떻게 반동적 철학자들의 호의를 얻을 수 있었는가? = 260

제5장 자연과학에서의 최신 혁명과 철학적 관념론 = 267
1. 현대 물리학의 위기 = 269
2. "물질은 소멸하였다" = 275
3. 물질 없는 운동을 생각할 수 있는가? = 283
4. 현대 물리학의 두 경향, 영국의 유심론 = 292
5. 현대 물리학의 두 경향, 독일의 관념론 = 301
6. 현대 물리학의 두 경향, 프랑스의 신앙주의 = 310
7. 러시아의 한 "관념론적 물리학자" = 319
8. "물리학적" 관념론의 본질과 의의 = 323

제6장 경험비판론과 사적 유물론 = 335
1. 독일 경험비판론자들의 사회과학 분야 편력 = 335
2. 보그다노프는 맑스를 어떻게 정정하고 "발전"시키는가 = 344
3. 수보로프의 "사회철학의 토대" = 353
4. 철학의 당파들과 철학적 정신착란자들 = 358
5. 에른스트 헥켈과 에른스트 마하 = 368

결론 = 379
제4장 제1절에 추가하여. N.G. 체르니셰프스키는 어떠한 측면에서 칸트주의를 비판하는가? = 381
영어판 편집자 주 = 384
독어판 편집자 주 = 404
연표 : 이 책이 출간되기까지 = 409
인명색인 = 418

맨위로맨위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9 [성명]민주노총의 자유게시판 폐쇄를 우려하며 재개통을 촉구한다! 불꽃 2016.09.14 2179
1818 생탁택시 희망버스 file 추진위 2015.05.18 2024
1817 美전문가 "지소미아 파기는 韓에 자충수..美도 등 돌릴수도"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7.21 1244
1816 [공동성명] 이재명 성남시장과 지지자들은 경기장차연 활동가에 대한 매도 및 인권침해를 중단하라!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11.04 948
1815 KTX 해고 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집중문화제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7.07.14 862
1814 2016 민중총궐기에 함께 해주세요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10.11 679
1813 獨逸, 금속노동자 160,00 명 罷業 노동동맹 2018.01.28 645
1812 (학습토론회) 맑스를 배우자 [1] file redmoon 2014.04.15 626
1811 '조각' 들어가는 470조 예산.. [2] 철의노동자 2018.11.04 610
1810 성소수자 혐오세력의 국회 진출 시도를 규탄한다 [2] 손종현 2016.04.15 610
1809 삼성전자서비스 성북센터 수리기사 산재사망 추모 49재 [2]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8.11 601
1808 대통령탄핵과 국회의원소환제 입법화를 요구하며 거리에서 투쟁하자!! [4] 노정투 2016.04.17 574
1807 2014 정치대회 '멍석깔고 노동자계급정치'에 많은 참여바랍니다. file 추진위 2014.10.20 548
1806 産業界 問題(산업계 문제) : 夏季 罷業 水波(여름 파업 물결) 마르크스 2017.09.09 524
1805 1017 빈곤철폐의 날에 함께 해주세요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10.11 509
1804 [성명] 유성기업은 조합원 자결에 대해 사죄하고 노동자 괴롭히기 중단하라! [3] nawee@jinbo.net 2016.03.20 487
1803 [성명] 세월호 특별법에 담긴 민중의 뜻을 파훼하는 시행령안은 철회되어야 한다 학생위 2015.04.06 478
1802 6.4 지방선거와 정치방침 redmoon 2014.02.10 467
1801 3월 27일 전국노동자대회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3.19 466
1800 [소책자 판매] 내 삶을 바꾸는 재벌체제 청산, 정답은 사회화!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6.18 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