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노동자계급정당추진위여,
대체 어쩌자는 말인가?

 

 

"그리스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 ...
그리스의 딜레마...
현재의 혼란에도 불구하고 7월5일 국민투표는 그 의미가 결코 퇴색되지 않는 이정표를 만들었다. 그럼에도 그리스 문제는 딜레마다. 치프라스의 재협상 안으로 그리스 경제가 회복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치프라스가 유로존 잔류입장을 고수하는 한, 재협상 안은 사실상 유일한 선택이다. 반면 그렉시트와 독자생존의 길 역시 정치적 주장과 입장으로서 일정한 정당성은 있지만 위험한 실험이자 도박이다. 
허한 반자본주의 구호가 아니라, 실현가능한 탈유로존 생존전략과 그것을 실현한 주체를 실질적으로 재조직하는 것이 새로운 과제로 제기되고 있다. 대중을 설득할 수 없는 전략은 전략이 아니며, 자본을 알지 못하고서 해방의 길은 없다.(원영수┃기관지위원회, 반긴축 국민투표와 치프라스의 반전, 6호 노동자계급정당추진위, 2015.07.15)

 

그리스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면, 아울러 올해 강령을 작성하고 2016년 '변혁정당'을 건설하겠다는 노동자계급정당추진(이하 추진위)도 요동치고 있다. 시리자의 급진성이 명패만 남긴 채 파산하고 있다면, 아울러 시리자 집권에 환호하고 시리자를 (비판적) 지지했던 추진위도 '변혁'이라는 명패한 남긴 채 정치적 파산 지경에 이르고 있다. 사회화라는 혁명도 아닌 그렇다고 자본주의 개혁 노선도 아닌, 이도저도 아닌 추진위의 모호한 제3의 길 추구는 그리스 정세 앞에서 그 기회주의의 실체를 명백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미 그리스 노동자 민중은 시리자 정부의 반노동자적, 반민중적 긴축에 반대하여 격렬하게 투쟁하고 있다. 시리자 정부 치프라스의 명을 받은 폭력 경찰은 긴축에 맞서 격렬하게 항의하는 시위자들을 진압하고 있다. 시리자 정부는 그리스 경제 회복(독점자본의 성장)을 위해 반노동자적이고 반민중적 조치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추진위는 시리자를 지지했던 관성을 어쩌지 못하고 출구전략도 찾지 못한 채 어정쩡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도대체 그리스 상황 앞에서 대책없이 퍼질러 앉아 어쩌자는 말인가? '그리스의 딜레마'는 추진위의 딜레마이기도 하다.

 

'그리스 경제의 회복'을 노동자 민중의 삶과 일치시키는 태도도 그려거니와, 치열하게 변혁 전망을 모색하는 것을 "공허한 반자본주의 구호"로 여기고, 변혁을 배제한 "실현가능한 탈유로존 생존전략" 같은 '현실주의' 노선은 추진위를 딜레마에 빠지게 한다.

 

1871년 파리꼬뮌 당시에도, 1914년 제국주의 전쟁의 전야에도, 1917년 러시아 혁명 당시에도, 1920년대초 독일혁명의 와중에도, 이러한 '현실주의' 노선은 노동자 민중의 변혁 열망을 배반하고 자본주의에 투항하는 것으로 귀결되었다.

 

마오의 말을 빌리면, "담장을 가로 타려 해서는 안 되며 제3노선은 없다."

 

추진위여, 대체 어쩌자는 말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 당명 사회변혁노동자당 영어당명과 같이 이치에 맞아야 한다. [2] 공산주의자 2016.02.04 310
195 새로운 정당 출범에 맞는 새로운 도메인도 마련해 주세요. 보스코프스키 2016.02.03 122
194 새책! 『정동의 힘』(이토 마모루 지음, 김미정 옮김) ― 미디어와 공진(共振)하는 신체 [1] 갈무리 2016.02.02 36
193 사회변혁 노동자당의 홈페이지가 어디예요? 보스코프스키 2016.02.02 148
192 제생각은 변혁사회당은 안좋다고 생각합니다. [2] 공산주의자 2016.01.21 248
191 근데 1월 31일날 창당총회 어디서 몇시에 열리나요??? [2] 우리우리 2016.01.21 152
190 [노동자계급정치 충남추진위 창당기념강연회] '오래된 미래, 우리 역사속 사회주의운동'에 많은 참여바랍니다. [1] file 충남추진위 2016.01.12 130
189 종탑어용세력의 끝없는 反운동적 어용 행태 - 종탑어용세력의 민사소송 상고에 대한 입장 학습지노조재능교육투쟁지원대책위 2016.01.11 46
188 충북지역 정치콘서트 [1] file 추진위 2016.01.07 83
187 1/12 개강! 폴라니의 『거대한 전환』, 앙드레 고르의 『프롤레타리아여, 안녕』 [1]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30 41
186 1/14 개강!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홉스, 마키아벨리, 스피노자 [1]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30 54
185 경기지역활동가대회 [1] file 추진위 2015.12.29 110
184 노동자계급정당 창당설명회(서울지역) [1] file 추진위 2015.12.28 179
183 피해자중심주의 관련, 학생위원회에 대한 공개질의 답변서 학생위 2015.12.14 185
182 노동자계급정당 당명 공모 [26] 사회변혁노동자당 2015.12.14 402
181 [성명] 강도 앞의 ‘평화’ 호소를 거부한다! 살인 폭력 파쇼 테러 체제에 맞서 결사항전하자!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5.11.30 77
180 <변화의 주체> 세계를 바꾼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1] 논밭출판사 2015.11.21 67
179 <2015 인권콘서트>에 함께 해주세요~ [1] file 임용현 2015.11.19 37
178 2015 현장연구 나눔마당 file 재현 2015.11.17 49
177 사내유보금 환수운동에 대한 볼셰비키그룹의 입장 [4] 볼셰비키 2015.11.15 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