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노동자계급정당추진위여,
대체 어쩌자는 말인가?

 

 

"그리스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 ...
그리스의 딜레마...
현재의 혼란에도 불구하고 7월5일 국민투표는 그 의미가 결코 퇴색되지 않는 이정표를 만들었다. 그럼에도 그리스 문제는 딜레마다. 치프라스의 재협상 안으로 그리스 경제가 회복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치프라스가 유로존 잔류입장을 고수하는 한, 재협상 안은 사실상 유일한 선택이다. 반면 그렉시트와 독자생존의 길 역시 정치적 주장과 입장으로서 일정한 정당성은 있지만 위험한 실험이자 도박이다. 
허한 반자본주의 구호가 아니라, 실현가능한 탈유로존 생존전략과 그것을 실현한 주체를 실질적으로 재조직하는 것이 새로운 과제로 제기되고 있다. 대중을 설득할 수 없는 전략은 전략이 아니며, 자본을 알지 못하고서 해방의 길은 없다.(원영수┃기관지위원회, 반긴축 국민투표와 치프라스의 반전, 6호 노동자계급정당추진위, 2015.07.15)

 

그리스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면, 아울러 올해 강령을 작성하고 2016년 '변혁정당'을 건설하겠다는 노동자계급정당추진(이하 추진위)도 요동치고 있다. 시리자의 급진성이 명패만 남긴 채 파산하고 있다면, 아울러 시리자 집권에 환호하고 시리자를 (비판적) 지지했던 추진위도 '변혁'이라는 명패한 남긴 채 정치적 파산 지경에 이르고 있다. 사회화라는 혁명도 아닌 그렇다고 자본주의 개혁 노선도 아닌, 이도저도 아닌 추진위의 모호한 제3의 길 추구는 그리스 정세 앞에서 그 기회주의의 실체를 명백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미 그리스 노동자 민중은 시리자 정부의 반노동자적, 반민중적 긴축에 반대하여 격렬하게 투쟁하고 있다. 시리자 정부 치프라스의 명을 받은 폭력 경찰은 긴축에 맞서 격렬하게 항의하는 시위자들을 진압하고 있다. 시리자 정부는 그리스 경제 회복(독점자본의 성장)을 위해 반노동자적이고 반민중적 조치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추진위는 시리자를 지지했던 관성을 어쩌지 못하고 출구전략도 찾지 못한 채 어정쩡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도대체 그리스 상황 앞에서 대책없이 퍼질러 앉아 어쩌자는 말인가? '그리스의 딜레마'는 추진위의 딜레마이기도 하다.

 

'그리스 경제의 회복'을 노동자 민중의 삶과 일치시키는 태도도 그려거니와, 치열하게 변혁 전망을 모색하는 것을 "공허한 반자본주의 구호"로 여기고, 변혁을 배제한 "실현가능한 탈유로존 생존전략" 같은 '현실주의' 노선은 추진위를 딜레마에 빠지게 한다.

 

1871년 파리꼬뮌 당시에도, 1914년 제국주의 전쟁의 전야에도, 1917년 러시아 혁명 당시에도, 1920년대초 독일혁명의 와중에도, 이러한 '현실주의' 노선은 노동자 민중의 변혁 열망을 배반하고 자본주의에 투항하는 것으로 귀결되었다.

 

마오의 말을 빌리면, "담장을 가로 타려 해서는 안 되며 제3노선은 없다."

 

추진위여, 대체 어쩌자는 말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0 시몽동, 르페브르, 라깡, 니체, 스피노자 :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강좌 안내 [1] 다중지성의정원 2017.10.03 35
399 10/10 개강! 오르세 미술관(백상현), 서양철학사(김동규), 지성과 영성(이인) [1] 다중지성의정원 2017.10.02 31
398 파시즘# - 열정과 광기의 정치 혁명 file 머슴둘레 2017.09.29 46
397 파시즘 file 머슴둘레 2017.09.29 36
396 볼세비키는 어떻게 의회를 활용하였는가 마르크스 2017.09.28 33
395 러시아 당 건설의 역사 머슴둘레 2017.09.28 27
394 Kreyszig 공업수학 file 머슴둘레 2017.09.28 71
393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10일 개강합니다! [1] 다중지성의정원 2017.09.26 28
392 [노동자대투쟁 30년 기념 토론회] 민주노총에 쏟아진 우경화 압력, 그러나 설득력은 없었다 노동자연대 2017.09.26 22
391 리얼리즘이란 무엇인가 마르크스 2017.09.24 17
390 변혁당 사회운동위 재현에 답한다 ― 강변이 아닌 건설적 반성폭력 노선 논쟁을 바란다 노동자연대 2017.09.22 56
389 빼앗긴 일터 마르크스 2017.09.22 13
388 어느 돌멩이의 외침 마르크스 2017.09.22 14
387 박근혜 퇴진! 노동자 정부! 전노협 2017.09.21 9
386 제국주의 시대의 노동조합론 전노협 2017.09.21 4
385 백남기 선생 1주기 추모대회를 서울과 광주에서 각각 열자! 머슴둘레 2017.09.16 35
384 프란츠 파농 연구 마르크스 2017.09.16 27
383 [성명]민주노총은 새 지도부를 선출하지 마라. file 마르크스 2017.09.16 76
382 〈변혁정치〉의 노동자연대 비방에 대한《워커스》의 측면 지원 노동자연대 2017.09.16 69
381 자본론 1 - 하 file 마르크스 2017.09.15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