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새정치민주연합 김부겸은 “박근혜 대통령, 김부겸 시장, 대구 대박”을 내세우며 대구시장 선거운동에 나섰다. 자신의 당선은 “산업화세력과 민주화세력이 화해하는 것”이며, 박정희센터를 건립하고 새마을운동 발상지, 박정희 생가, 그들의 결혼장소 등을 엮어 관광 상품으로 만든다고 한다. 김부겸 개인으로 보면 한 때 젊은 혈기로 군부독재에 반대한 경력이 있긴 하지만, 여·야당 가리지 않고 기득권을 쫓아다닌 전형적인 철새다. 김부겸은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이 어떤 당인가를 대표하여 보여주고 있다. 새누리당의 이재오나 김문수 등이 자신들의 변절을 부끄러워할 이유를 야당을 통해서는 찾을 수 없다. 너나 나나 다 똑 같은데. 뭘~~


군사독재 시절 야당이었던 세력이 스스로 ‘민주화세력’이라고 신물이 날 정도로 우려먹자, 친일군사독재 세력이 이에 질세라 자신들을 미화하기 위해 붙인 것이 바로 ‘산업화세력’이다. 그러나 알다시피 민주화세력은 한국 정치에서 대통령 직선제가 도입되자마자 그 소명을 다했다. 소위 민주화세력 집권 10년은 그들도 권력을 차지할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 외에는 아무것도 아니었다. 민주주의의 시작인 경제 민주주의는 손도 대보지 못하고, 오히려 신자유주의로 국민의 삶을 날려버려 ‘민주화가 밥 먹여 주냐?’라는 냉소까지 들어야 했다. 그 결과 친일군부독재의 자식들인 이명박과 박근혜가 집권하게 되었다. 민주화세력의 민주주의 무능을 목격한 친일군사독재 세력은 이제 자신들을 가리켜 ‘산업화세력’이라고 자부할 수 있었다.


노동자·민중의 눈으로 보면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은 결코 다르지 않다. 양당은 세월호 참사에서도 비슷할 정도로 정치적인 책임이 있다. 세월호가 침몰하는 그 와중에 소방헬기로 현장을 순시한 것은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지사 박준영이었다. 많은 사람들은 새정치민주연합이 전라도의 새누리당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만큼 그들이 중앙과 지방에서 하는 정치행태는 새누리당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보면 그들의 민주화는 그들도 권력을 잡기위한 민주화였을 뿐이었다. 그러나 노동자·민중들이 민주화에 피를 흘린 것은 정치 민주주의를 통해 경제 민주주의를 실현하려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정치 민주주의로 그들의 권력욕만을 채우고, 신자유주의 전도사가 되어 경제 민주주의를 쓰레기통에 처박아 버렸다.


난, 노무현의 말대로 진정으로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이 통합하길 바란다. 그것이 정치민주화이후 27년간 야당에 대해 헛된 희망을 키워온 국민들이 지금이라도 자신의 삶을 결정하는 정치에 대해 올바르게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새누리당이 추락한다고 새정치민주연합이 비상하진 않는다. 그것은 국민들이 더 이상 새정치민주연합을 새누리당에 대한 대안정당으로 생각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새정치민주연합 130여명의 국회의원들 중 1인1표의 민주주의 원리를 경제에도 적용시키자고 주장할 의원이 한 사람이라도 있을지 의문이다. 민주주의 척도는 경제민주주의 실현 정도이다. 정치자금을 대고 있는 자본가들이 자신들의 무덤이 될 경제 민주주의를 윤허할 수 있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 사회적파업연대기금 4돌을 맞이하여 사파기금 2015.08.05 40
157 8.15 반전평화 범국민대회 file 추진위 2015.08.05 82
156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운동 토론회] 재벌의 독점이윤 사회화를 통한 노동자서민의 생존해법을 찾는다 file 추진위 2015.08.05 79
155 노동자계급정당 추진위원회 탈퇴에 대한 나의 입장 [3] file 박회송 2015.07.23 373
154 [펌-페북 노정신] 노동자계급정당추진위여, 대체 어쩌자는 말인가? 햄릿 2015.07.16 263
153 그리스, 치킨 게임의 위장막이 찢어지고 있다!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5.07.11 83
152 치킨 게임으로 위장한 그리스 국민투표, 벼랑 끝 전술 뒤에서 반민중적 긴축 협상이 타결될 수 있다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5.07.01 110
151 “파업 이후 현장은” 제11회 사파포럼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사파기금 2015.06.24 62
150 토론회 : "변혁전략과 사회화" file 추진위 2015.06.15 179
149 소련 붕괴에 대한 맑스주의적 분석 [1] file 볼셰비키 2015.06.04 143
148 새책 <사회주의는 실패했는가>가 출간되었습니다! [1] 아고라출판사 2015.05.20 179
147 [지역별 정세강연] 총파업과 노동자계급정치 [1] file 추진위 2015.05.19 193
146 [강연회] 탈핵과 에너지전환, 적록연대 [2] file 추진위 2015.05.19 89
145 생탁택시 희망버스 file 추진위 2015.05.18 2024
144 6.13 탈핵시민행동의 날 file 추진위 2015.05.18 64
143 부산지방고용노동청과 연제경찰서의 5.12만행을 규탄한다! 민주노총 2015.05.17 79
142 [노동전선 성명서] 해고는 살인이다. 배재형 열사의 뜻 이어받아 정리해고 분쇄하고 노동해방 투쟁으로 분연히 나서자! 노동자전선 2015.05.15 66
141 [노동전선 성명서] 열사를 죽음으로 내몬 정권과 자본에게 투쟁으로 복수하자! 노동자전선 2015.05.15 66
140 [행사안내] 맑스코뮤날레 볼셰비키그룹 기획세션 <소련 붕괴에 대한 맑스주의적 분석> [1] 볼셰비키 2015.05.09 104
139 토론회 광고 - 한국사회와 종북몰이 [2] 변혁재장전 2015.05.06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