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자유게시판 만들어진 간첩

2018.11.25 19:05

전민련 조회 수:24

만들어진 간첩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 그리고 최종길 교수 죽음의 진실
김학민 지음 | 서해문집 | 2017년 05월 20일 출간


만들간첩.jpg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역사/문화 > 한국사 > 근현대사 > 한국현대사

정치/사회 > 정치/외교 > 각국정치 > 한국근현대정치

이 책의 주제어

 

#한국근현대사 # 간첩조작사건

조작된 그날의 진실을 파헤치다!

 

1973년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의 실체, 그리고 서울대 법대 최종길 교수 고문치사 사건의 전말을 파헤치는 만들어진 간첩. 최종길 교수의 동생 최종선과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중앙정보부의 이 거짓 발표를 뒤집기 위해 싸워 온 30여 년의 여정, 그리고 최 교수를 죽음에까지 이르게 한 배경이었던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의 실체와 그 전개 과정을 파헤쳐 정리한 결과물이다.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의 최종길 교수는 19731016일 오후, 당시 중앙정보부 직원이었던 동생 최종선의 안내로 정보부에 출두했으나, 사흘 후인 1019일 새벽 간첩 혐의 자백 후 투신자살이라는 중앙정보부의 일방적 발표와 함께 차가운 시신으로 돌아왔다. 그의 죽음에는 간첩의 증거는커녕 자필 진술서나 심문조서, 구속영장 한 장 없이 중앙정보부의 밑도 끝도 없는 발표만이 들씌워져 있을 뿐이었다. 그 닷새 후인 1025, 중앙정보부는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이라는 것을 발표하면서 최 교수를 거기에 끼워 넣었다.

 

최 교수가 죽은 원인이 된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은 대표적인 조작 간첩 사건으로, 19731025일 중앙정보부는 수사 끝에 유럽에서 유학 또는 연수를 한 교수와 공무원 등 총 54명이 간첩이라고 언론에 발표했다. 이와 함께 실제로는 동생과 함께 자진 출두한 최종길이 검거되어 간첩임을 자백하고 화장실을 통해 투신자살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중앙정보부의 이런 일방적 주장과 발표는 끝내 진실이 아니었다.

 

최종선은 자신이 몸담고 있던 조직에서 조사받던 형이 갑자기 죽은 데 대해, 큰 분노와 절망을 느꼈다. 하지만 막강한 조직에 제대로 분노를 표출하기란 어려웠다. 이에 최종선은 형의 억울한 죽음을 기록으로 남기기로 결심하고, 이를 양심수기로 기록했다. 아직도 우리 사회에는 이처럼 제대로 밝혀지지 못한 진실이 수없이 많다. 하지만 진실을 밝히기 위해 피해자들의 피나는 노력과 가해자들의 양심에 기댈 수밖에 없는현실에서 정의란 무엇인지를 되묻는다는 저자의 이야기를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저자소개

 

 

저자 : 김학민

저자 김학민은 연세대학교 재학 시절 반유신 학생운동에 투신한 이래 지금까지 재야 민주화운동과 민중문화운동에 몸담아 오면서, 예원예술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장, 경기문화재단 문예진흥실장, 한국사학진흥재단 이사장 등을 거쳐 현재는 이한열기념사업회 이사장으로 일하고 있다.지은 책으로 자전수필집 564세대를 위한 변명(1999), 청소년 독서 지침서 길을 찾는 책읽기 : 청소년에게 권하는 100권의 책(2004), 먹을거리 문제를 사회문화적으로 다룬 음식 칼럼집 맛에 끌리고 사람에 취하다(2004), 술 칼럼집 태초에 술이 있었네(2012)가 있고, 이 책은 1961년 북한의 밀사로 내려왔다가 간첩으로 몰려 죽은 황태성의 평전 박정희 장군, 나를 꼭 죽여야겠소(공저, 2015)에 이어 조작 간첩을 다룬 두 번째 결과물이다.

목차

 

목차

추천사1_42세의 법학 교수를 기리며_함세웅

추천사2_그 오래고 깊은 이야기_김정남

책을 내면서

 

프롤로그_그날

중앙정보부, 1973 | 운명의 사흘 | 그날 새벽

 

01 박정희

영구 집권의 꿈 | 더 이상 대통령선거는 없다! | 유신 | 중앙정보부, 1961 | 이후락, 1970~1973 | 대학의 병영화 | 학생운동의 용공 조작 | 김대중 납치 사건 | 서울대학교 10·2시위

 

02 최종길

노력파 수재 | 마음이 여린 사람 | 서울법대 교수 시절 | 1016일 전후의 최종길

 

03 최종선

비극의 그날 | 장송록 | 현장 | 투항 | 기만 | 부검 | 탄원서 | 기이한 장례식

 

04 세브란스병원 정신병동

입원 | 용공 조작 | 화장실 | 복귀

 

05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

간첩의 탄생 | 동베를린 간첩단 사건 |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 | 최종길 | 충격 | 김촌명 | 김장현 | 기소와 재판 | 간첩단 54! 그러나 간첩은 한 명도 없었다!

 

06 유럽의 대남 공작원

인천중학교 | 노봉유 | 김성수 | 이재원 | 이재문 | 이재원 형제의 실종 | 정문혜

 

07 제보자

동베를린 간첩단 사건 |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 | 양복 한 벌의 악연

 

08 차철권

특무대 출신 정보부원 | 제보 | 구수회의 |...추천사1_42세의 법학 교수를 기리며_함세웅

추천사2_그 오래고 깊은 이야기_김정남

책을 내면서

 

프롤로그_그날

중앙정보부, 1973 | 운명의 사흘 | 그날 새벽

 

01 박정희

영구 집권의 꿈 | 더 이상 대통령선거는 없다! | 유신 | 중앙정보부, 1961 | 이후락, 1970~1973 | 대학의 병영화 | 학생운동의 용공 조작 | 김대중 납치 사건 | 서울대학교 10·2시위

 

02 최종길

노력파 수재 | 마음이 여린 사람 | 서울법대 교수 시절 | 1016일 전후의 최종길

 

03 최종선

비극의 그날 | 장송록 | 현장 | 투항 | 기만 | 부검 | 탄원서 | 기이한 장례식

 

04 세브란스병원 정신병동

입원 | 용공 조작 | 화장실 | 복귀

 

05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

간첩의 탄생 | 동베를린 간첩단 사건 |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 | 최종길 | 충격 | 김촌명 | 김장현 | 기소와 재판 | 간첩단 54! 그러나 간첩은 한 명도 없었다!

 

06 유럽의 대남 공작원

인천중학교 | 노봉유 | 김성수 | 이재원 | 이재문 | 이재원 형제의 실종 | 정문혜

 

07 제보자

동베를린 간첩단 사건 |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 | 양복 한 벌의 악연

 

08 차철권

특무대 출신 정보부원 | 제보 | 구수회의 | 고문은 없었다! | 녹지 | 투신자살 | 뒤처리 | 울릉도 간첩단 사건

 

09 거짓말

혐의 사실과 조사 동기 | 조사 과정과 조사 방식 | 7층 조사실로 이동한 시점과 그 이유 | 간첩 자백 | 자살과 타살 | 투신 정황

 

10 은폐와 조작

감찰 조사 | 부회보 제42| 문건 조작 | 여론 공작

 

11 정의구현전국사제단

양심선언 | 함세웅 신부 |1974| 지학순 주교 | 기나긴 여정

 

12 불안한 동거

중앙정보부 6| 2국 학원과, 6국 학원과 | 서울법대 | 10대 국회의원선거 불법 공작 | 동일방직 노동조합 와해 공작 | 최종선, 정보부를 떠나다

 

13 서울지방검찰청

고발 | 김정남 | 고발인 조사

 

14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특별법 통과 | 진정 7최종길 사건’ | 최종길의 내사는 공작이었다 | 최종길은 간첩이라고 자백하지 않았다 | 고문은 있었다! | 중정의 사망상황 발표는 허위였다 | 최종길 관련 서류는 모두 조작되었다 | 현장검증에 관한 의문 | 부실한 부검과 중정의 부검 감정서 탈취 기도 | 중앙정보부의 고문 사실 은폐와 간첩 조작 | 검찰의 부실 조사와 중정 직원들의 허위 진술 대책회의

 

에필로그_진실

최종길은 자살했다, 1973 | 최종길은 타살되었다, 2002 | 정의란 무엇인가, 2017

 

최종길 교수 사건 일지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 관련 인물 약전

참고 자료

찾아보기

출판사 서평

 

 

 

 

 

 

유신독재, 중앙정보부, 조작 간첩, 의문사

 

19615·16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박정희는 19635, 19676대 대통령이 되었다. 그리고 19717대 대통령선거에서 ‘3선 개헌을 통해 세 번째 대통령이 된 박정희는 영구 집권을 꿈꾼다. 이에 1972유신헌법을 통해 8대 대통령이 되면서 박정희는 영구 집권을 현실화시키기에 이른다. 게다가 이 과정에서 탄생한 중앙정보부는 이런 박정희 독재정권의 전위대 노릇을 하면서 국민과 야당을 감시하고 탄압했다. 이 과정에서 많은 조작 간첩 사건이 등장했고, 의문사도 발생했다.

 

특히 당시 중앙정보부는 여러 조작 간첩 사건을 통해서 정권을 비호했다. 그중 대표적 사건이 1967년 윤이상을 포함해 194명이 관련된 동베를린 간첩단 사건1973년 최종길 교수를 포함해 54명이 관련된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이다. 두 사건은 다른 조작 간첩 사건에 비해, 그 규모가 큰 간첩단 사건이라는 공통점 외에도 유럽에서 활동하던 사람들에게 간첩 누명을 씌웠을 뿐 아니라, 많은 관련자 중에 실제로 법의 심판을 받은 사람은 드물다는 점 등이 닮은 사건이었다.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관련자 중 구속되어 재판을 받았던 김장현·김촌명의 재판 기록은 이 사건이 1967년의 동베를린 간첩단 사건에서 파생되었음을 확인해 주었다. 동시에 이 사건이 박정희 집권 시기 중앙정보부가 정권이 위기에 몰릴 때마다 전가의 보도처럼 빼들었던 조작간첩 사건의 전형임도 그 재판 기록들을 통해 알 수 있었다. 김장현의 재심 때 재판부에 제출된, 그리고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 및 보상 심의 위원회가 확보한 이 사건 기소유예 관련자들의 진술서 등도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 책을 내면서 중에서

 

비극적 운명의 주인공이 된 형과 동생

 

1931년 충남 공주에서 태어난 최종길은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서울대학교 법과대학과 대학원, 그리고 스위스 취리히 대학과 독일 쾰른 대학으로 유학을 가는 등 학자로서의 길을 묵묵히 걸었다. 특히 1961년 최종길은 쾰른 대학에서 한국인 최초로 독일 법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 후 귀국해 모교인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에서 교수가 되어 제자들을 가르치고, 또한 학생과장으로서 학생들을 지도했다. 이런 그에게 중앙정보부는 독일에서의 유학 생활을 빌미로 간첩이라는 누명을 씌우게 된다.

한편, 최종길의 동생 최종선은 1973년 중앙정보부 감찰실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었다. 중앙정보부는 이런 사정을 이용, 최종길에게 수사 협조를 받을 필요가 있다며, 동생 최종선을 통해 최종길을 데려오게 한다. 이에 19731016일 최종선은 요청을 받아들여 형과 함께 중앙정보부로 갔다. 비극의 시작이었다. 큰 문제가 없을 거라는 중앙정보부의 말과는 달리, 자신이 데리고 간 형 최종길이 사흘 후인 19731019일 주검으로 발견된 것이다.

최종선은 자신이 몸담고 있던 조직에서 조사받던 형이 갑자기 죽은 데 대해, 큰 분노와 절망을 느꼈다. 하지만 막강한 조직에 제대로 분노를 표출하기란 어려웠다. 이에 최종선은 형의 억울한 죽음을 기록으로 남기기로 결심하고, 이를 양심수기로 기록했다.

 

최종선이 세브란스병원 정신병동에 은신하여 기록한 양심수기, 최 교수의 연행과 불법 조사, 죽음, 그리고 그 은폐에 이르기까지의 미스터리를 풀어 나가는 중심축이었다. 수기가 온존함으로써 2002년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가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었고, 그래서 보다 진전된 판단이 내려질 수 있었다. 최종선은 2001, 수기와 함께 최종길 사건에 대한 본인의 여타 글들을 묶어 산 자여 말하라 : 고 최종길 교수는 이렇게 죽었다를 펴냈다. 이 책에서 그는 중앙정보부 수사관들의 실명을 공개했다. 사건 관련 수사관들의 실명 확인은 그 책에 힘입었다.

- 책을 내면서 중에서

 

진실은 죽지 않는다

최종길이 죽은 원인이 된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은 대표적인 조작 간첩 사건으로, 19731025일 중앙정보부는 수사 끝에 유럽에서 유학 또는 연수를 한 교수와 공무원 등 총 54명이 간첩이라고 언론에 발표했다. 이와 함께 실제로는 동생과 함께 자진 출두한 최종길이 검거되어 간첩임을 자백하고 화장실을 통해 투신자살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중앙정보부의 이런 일방적 주장과 발표는 끝내 진실이 아니었다.

1974년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최종길이 전기고문을 받던 중 심장파열로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이후 동생 최종선의 양심수기 공개와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를 거쳐 밝혀진 바에 따르면, 최종길은 간첩 혐의가 씌워지는 과정에서 가혹 행위를 당했으며, 사후 중앙정보부의 사실 은폐와 조작이 있었다. 결국 최종길은 자살한 것이 아니라, ‘고문에 의해죽은 것이다.

아직도 우리 사회에는 이처럼 제대로 밝혀지지 못한 진실이 수없이 많다. 하지만 진실을 밝히기 위해 피해자들의 피나는 노력과 가해자들의 양심에 기댈 수밖에 없는현실에서 정의란 무엇인지를 되묻는다는 저자의 이야기를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1973년의 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관련자들의 판결문·진술서 등 재판 문서와 세브란스병원 정신병동에서 기록된 최종선의 양심수기,’ 중앙정보부 수사관 차철권의 2002신동아인터뷰와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의 보고서는 이 책을 지지支持하는 네 얼개다. 그리고 사건 이후 신문·잡지 등의 보도 내용과 여러 인사들의 기고문, 사건 관련자와 그 친지 및 최종길 교수 지인들의 증언으로 그 얼개의 빈틈을 메웠다. 특히 이 책을 위해 처음으로 증언을 해 준 분들로부터 새로운 사실을 다수 확인할 수 있었고, 그동안 잘못 알려져 왔던 부분들도 바로잡을 수 있었다.

()

차철권은 최종길 사건에서 핵심 역할을 한 주무수사관이다. 신동아20023월호에 천지신명에 맹세코 나는 최 교수를 죽이지 않았다는 제하로 차철권과의 인터뷰를 실었다. 이 인터뷰는 최종길 사건의 시말에 대한 차철권의 주장을 가감 없이 소개하고 있어 차철권에게 책임 회피와 변명의 장으로 이용되었다는 비판도 받았다. 그러나 이 증언으로 최종길 교수 조사팀의 작동 기제 등 정보부 내부의 세세한 움직임을 엿볼 수 있었기 때문에, 이 인터뷰는 최종선의 양심수기와 대척점에 있는 자료로서 의의를 갖고 있다.

2002년 의문사진상조사위원회의 최종길 사건 조사 보고서는 이 책을 마무리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위원회는 1973유럽 거점 간첩단 사건및 최종길 교수의 죽음에 직접적으로 관련되었던 중앙정보부 5국 수사관들, 사건 직후 뒷수습에 간여한 중앙정보부 감찰실 직원들, 최 교수의 시신을 부검했던 국립과학수사연구소 관계자 등을 대거 소환 조사했다. 이들의 일치하는, 또는 어긋나는 진술들을 비교 분석함으로써 위원회는 진실에 근접하는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 이 책의 결은 이 보고서의 결론을 정리한 것이다.

- 책을 내면서 중에서

 

이 책에는 지난 44년간 마음과 몸을 다해 진실을 규명하고 한국 사회의 민주화를 염원했던 한 가족, 아니 우리 민족 공동체의 삶이 압축되어 있습니다. 감시와 탄압에도 형님의 억울한 죽음을 가슴으로 써 내려간 동생 최종선 형제의 공포와 두려움, 김아멜리아 수녀님 등 많은 은인들의 노고로 깊이 감추어졌던 자료가 세상에 드러난 초조함도 담겨 있습니다. 44년 동안 드러내지 못한 가족의 이야기, 자유와 민주주의를 염원했던 최종길 교수의 42년 삶은 우리 시대의 자화상입니다.

- 함세웅(신부,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이 책은 19731019, 최종길 교수가 중앙정보부에서 의문의 죽음을 당한 이래, 그 가족들이 겪었던 고난의 행적과, 그동안 그 가족을 비롯한 살아 있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전개해 온 진상 규명 및 명예 회복을 향한 긴 여정을 통시적으로 찬찬하게 추적하고 있다. 따라서 이 책은 최종길 교수의 죽음 이후 간첩의 가족이라는 누명을 안고 살아야 했던 그 가족들의 가족사이며 동시에, 유신 시대 이래 이 나라가 걸어온 민주화 과정이 모두 투영되어 있는 시대사의 기록이라고 할 수 있다.

- 김정남(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00442054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74838508&orderClick=LEA&Kc=#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9 Perfectly Circular Object Spotted Over Ireland Triggers UFO Hysteria (VIDEO) 서노맹 2019.01.02 14
1178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기획 피켓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1.02 179
1177 Xi destaca autosuficiencia ante "cambios no vistos en 100 años" 남노협 2019.01.01 33
1176 Migrants: un "plan d'action renforcé" décidé par la France et l'Angleterre 남노협 2019.01.01 21
1175 UK is 'Very Afraid' Russian Media Could Reveal Its Syria Actions - Journalist 서노맹 2019.01.01 3
1174 Some Like It Cold: Best Russian Skiing and Snowboarding Resorts 서노맹 2019.01.01 2
1173 다른 수단으로 치르는 미국의 전쟁 서노맹 2019.01.01 11
1172 먼 곳에서 보낸 편지들 file 서노맹 2018.12.31 12
1171 "땅 밟고 싶지만 타협으론 안돼"…'굴뚝농성' 올해 넘긴다 서노맹 2018.12.30 30
1170 US Vacates First Warehouse in Syria Amid Pullout 서노맹 2018.12.30 33
1169 바렌트해에서 러시아의 기함 베드로의 위대한 수중 목표물 타격을 감상하시라!! 서노맹 2018.12.30 30
1168 '노란동의'는 대열을 이루며 7주동안 파리에서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서노맹 2018.12.29 22
1167 구조 작업 알면서 '위협적 비행'.. [5] 서노맹 2018.12.29 6
1166 故 김용균 2차 국민추모제 [5] file 농사문연 2018.12.29 13
1165 민중의 집 [1] file 농사문연 2018.12.28 56
1164 거점 근거지 '노동자의 집' 확보없이 노동해방 농민해방은 전진할 수 없다. [1] 서노맹 2018.12.28 9
1163 [북한은 왜?] 통일정부 수립 방안을 토론했던 남북연석회의 농사문연 2018.12.28 19
1162 어떻게 이런일이 바다연정 2018.12.28 22
1161 인도네시아: 또다른 쓰나미가 지방을 덮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농사문연 2018.12.28 113
1160 미, 방위비 협정 유효기간 '5년→1년으로' 돌연 제안 [2] 농사문연 2018.12.28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