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2FN8atL

 

『투명기계』 출간 기념 알라딘 인문학스터디

투명하다는 것, 그것은 단지 보이지 않는다는 의미가 아니다.
그것은 합생과 변환의 과정 이외엔 더 숨길 것도, 더 보여줄 것도 없다는 의미다.

“단언할 수 있다. 이 책은 화염병처럼 쓰여졌다. 이 책을 쓴 김곡은,
아마도, 아마도 틀림없이, 집어던지는 심정으로 썼을 것이다. 그래서 영화에 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건 당신의 책상을 순식간에 불바다로 만들어버릴 것이다.”
정성일 (영화평론가)

책소개 http://bit.ly/2QfIPg2

강연주제
영화와 화이트헤드

강연내용
·영화의 원자론적 특성들에 대하여
  (필름스트립, 분위기, 몽타주, 내러티브, 장르)
·영화사에 나타나는 몇 가지 원자론적 경향에 대하여
  (멀티 내러티브, 연극화 등)
·결국 영화는 열림의 예술이기 전에 닫힘의 예술이라는 사실에 대하여

강연
김곡 Kim Gok
『투명기계』저자, 영화 감독

본업은 영화감독이다. 공동작업자 김선과 함께 ‘곡사’라는 이름으로도 활동한다. <자본당 선언>, <고갈>, <방독피> 등으로 베니스 영화제, 베를린 영화제, 밴쿠버 영화제, 부산 영화제, 모스크바 영화제, 로테르담 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으며, 상업영화로는 <화이트>, <앰뷸런스>, <기계령>(<무서운 이야기> 시리즈) 같은 공포영화들을 연출하였다. 2006년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영화 프로젝트에 참가하였으며, 제한상영가 등급을 받은 <자가당착>(2010)으로 영상물등급심의위원회와 소송 투쟁하기도 했다. 현재 독립영화와 상업영화를 포함한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전공은 철학이다.

< 프로그램 >
7:30~8:30 저자 강연
8:30~8:40 휴식
8:40~ 자유로운 질의 응답 및 토론

일시 2018.12.13.(목) 저녁 7시30분
장소 다중지성의 정원 (문의 02-325-2102)

오시는 길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18길 9-13 (서교동 464-56) ( http://bit.ly/dzwvisit )

 

▶ 갈무리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인터넷 서점>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전국대형 서점>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북스리브로
서울지역 서점> 고려대구내서점 그날이오면 풀무질 더북소사이어티 레드북스 산책자
지방 서점> [광주] 책과생활 [부산] 부산도서 영광도서 [부천] 경인문고

 

▶ 메일링 신청 >> http://bit.ly/17Vi6Wi

 

▶ 웹홍보물 거부 >> https://goo.gl/J7erKD

 

▶ 홍보하면 좋을 사이트를 추천해주세요! >> https://goo.gl/Ce35gV

 

태그 : 투명기계, 김곡, 영화, 정성일, 라이프니츠, 니체, 화이트헤드, 맑스, 베르그송, 필름, 다큐멘터리, 프레임, 샷, 몽타주, 공포, SF, 실험영화, 애니메이션, 구조주의, 소비에트, 네오리얼리즘, 리얼리즘, 모더니즘, 이장호, 배창호, 장길수, 이명세, 정지영, 누벨바그, 뉴저먼 시네마, 철학, 자본당 선언, 고갈, 방독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9 Perfectly Circular Object Spotted Over Ireland Triggers UFO Hysteria (VIDEO) 서노맹 2019.01.02 14
1178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기획 피켓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1.02 178
1177 Xi destaca autosuficiencia ante "cambios no vistos en 100 años" 남노협 2019.01.01 32
1176 Migrants: un "plan d'action renforcé" décidé par la France et l'Angleterre 남노협 2019.01.01 21
1175 UK is 'Very Afraid' Russian Media Could Reveal Its Syria Actions - Journalist 서노맹 2019.01.01 3
1174 Some Like It Cold: Best Russian Skiing and Snowboarding Resorts 서노맹 2019.01.01 2
1173 다른 수단으로 치르는 미국의 전쟁 서노맹 2019.01.01 11
1172 먼 곳에서 보낸 편지들 file 서노맹 2018.12.31 12
1171 "땅 밟고 싶지만 타협으론 안돼"…'굴뚝농성' 올해 넘긴다 서노맹 2018.12.30 30
1170 US Vacates First Warehouse in Syria Amid Pullout 서노맹 2018.12.30 33
1169 바렌트해에서 러시아의 기함 베드로의 위대한 수중 목표물 타격을 감상하시라!! 서노맹 2018.12.30 30
1168 '노란동의'는 대열을 이루며 7주동안 파리에서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서노맹 2018.12.29 22
1167 구조 작업 알면서 '위협적 비행'.. [5] 서노맹 2018.12.29 6
1166 故 김용균 2차 국민추모제 [5] file 농사문연 2018.12.29 13
1165 민중의 집 [1] file 농사문연 2018.12.28 56
1164 거점 근거지 '노동자의 집' 확보없이 노동해방 농민해방은 전진할 수 없다. [1] 서노맹 2018.12.28 9
1163 [북한은 왜?] 통일정부 수립 방안을 토론했던 남북연석회의 농사문연 2018.12.28 19
1162 어떻게 이런일이 바다연정 2018.12.28 22
1161 인도네시아: 또다른 쓰나미가 지방을 덮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농사문연 2018.12.28 113
1160 미, 방위비 협정 유효기간 '5년→1년으로' 돌연 제안 [2] 농사문연 2018.12.28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