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명] 노동개악 강행 추진 중단하라

2015.12.16 19:15

perry 조회 수:953956

노동개악 강행 추진 중단하라
노동에 권리를, 자본에 책임을 부여하라

  청와대가 국회의장에게 노동개악 법안 직권상정을 주문했다. 경총은 민주노총이 16일 하루동안 진행할 파업에 강경 대응 지침을 하달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노동개악 법안 심사를 시작했다. 정부, 국회, 자본이 모두 노동개악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에, 노동개악 법안 통과는 초읽기에 들어섰다.

노동에 더 빼앗을 ‘기득권’이 무엇인가
  정부와 새누리당은 노동개악으로 통상임금 축소, 노동시간 연장, 기간제와 파견제 비정규직 확대, 실업급여 수급자격 강화를 도모하고 있다. 이를 위해 근로기준법, 기간제법, 파견법, 고용보험법, 산재보험법을 일괄적으로 통과시키겠다고 벼르고 있다. 정부는 노동개악에 반발하는 사람들을 ‘기득권’이라 몰아세우고, 절차적으로 ‘노사정 합의를 거쳤으니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다.
  한국 노동자에게 주어진 기득권이 얼마나 대단한 것이길래 청와대부터 시작해 노동개악을 이토록 강조하고 있는가. 2년짜리 시한부 일자리를 다양하게 전전할 자유, 야근 특근 없이는 생활임금도 보전하기 힘들어 드디어 OECD 국가 중 노동시간 1위에 올라선 자랑스러운 성적표, 구조조정과 정리해고로 경제위기의 책임을 독차지할 명예.
  노동개악 이후 청년층과 노동자가 맞이할 일터는 어떻게 바뀔까. 한 명 두 명 표적으로 일반해고가 가능한 일터, 정규직 전환을 꿈꾸기 위해 두 배로 길어질 대기시간, 인턴제 등 계약직과 파견직을 전전할 청년과 노년 노동자. 노동조합을 만들면 찍어서 해고할 수 있고, 대부분은 이리저리 떠돌이 비정규계약생활을 해야 하니 자본에게는 일거양득이다.

권리와 책임을 다는 천칭부터 문제
  자본은 얼마나 헌신했기에 당당하게 노동개악을 요구하나. 정부가 기업하기 좋은 나라 만들어주는 데 전념했던 기간이 십수 년이다. 재벌들이 세습과 경영권 분쟁에 여념이 없었던 것이 고작 몇 달 전 일이다. 재벌의 사내유보금은 천문학적으로 늘어가고 투자와 고용은 여전히 생색내기에 그치고 있지만 여전히 ‘기업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며 노동이 양보하라고 강요하는 것이 이 나라다. 수년간 이익의 사유화, 손실의 사회화 과정을 거치며 노동은 ‘기득권’이라는 멍에 외에는 얻은 것이 없으며, 자본은 ‘비정규직 확대와 정리해고 남발’ 외에 노력한 것이 없는데도 말이다.
  자본은 일상적으로 노동자를 극단의 생존조건으로 내몰면서도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는데, 민주노총 위원장은 하루짜리 경고파업 이후 수배가 되었고, 하루짜리 민중총궐기 이후 구속되어 30년 만에 소요죄 적용이라는 기록을 세우기 직전이다. 눈에 뻔히 보이는 현실과 처방이 이토록 괴리된 까닭은 애초에 권리와 책임을 판정하는 천칭이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아무리 세련된 숫자들을 내뱉더라도 천칭이 잘못되었다면 계산은 그른 것이다. 그런데 국가는 잘못된 천칭을 부여잡은 우악스러운 손을 놓지 않으려 대대적인 공안탄압으로 민중운동진영 탄압에 나섰다. 갈수록 태산이다.

19일 민중총궐기, 총파업. 지금까지보다 더 강력한 힘을 가할 수밖에 없다
  정부와 자본은 파업과 거리행진이 크게 번진다 하면 빠짐없이 경제적 손실을 운운해왔다. 하지만 정부와 자본이 지금까지 앗아간 그리고 노동개악이 송두리째 앗아갈 노동자의 권리를 적은 계산서는 찾아볼 수 없다. 잘못된 천칭을 들고 설쳐댄다면 우리는 그것이 으스러질 정도로 강력한 힘을 가할 수밖에 없다. 정부와 국회는 노동개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노동에 권리를 부여하고 자본에 책임을 묻는 것으로 바로잡기를 시작하라. 민중의 한숨이 총파업과 총궐기로 조직될 때 그것이 얼마나 무거운지 느끼기 전에.

2015년 12월 16일

변혁적 현장실천 노동자계급정당추진위원회 학생위원회(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변혁당 부산시당] 박근혜 퇴진 두번째 카드뉴스 file 남영란 2016.11.07 617
36 [충북도당]박근혜퇴진카드뉴스2번째-대통령담화문에 담겨진 진실 file 로자21 2016.11.07 909
35 [충남도당] 161102 박근혜 퇴진 카드뉴스1 file 라라인 2016.11.02 126
34 [충북도당] 박근혜퇴진 카드뉴스 첫번째. file 로자21 2016.11.01 416
33 [충북도당]월간웹소식-10월호 [1] file 로자21 2016.10.19 575
32 변혁당 정세집담회 - 다시 국유화하고 노동자민중이 통제하자 - 공공부문 구조조정 20년을 돌아보다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9.23 379
31 변혁당 8.26 전국 동시다발 사드배치 반대 행동이 힘있게 진행되었습니다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8.30 249
30 변혁당 정세집담회 "최저임금 투쟁의 과제" [3]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6.16 337
29 사회변혁노동자당 1회 정치캠프에 동지들을 초대합니다 [237]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6.16 731417
28 재벌이 문제야! 재벌이 책임져! 공동행동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5.24 130
27 사회변혁노동자당 사무실 개소식에 동지들을 초대합니다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5.13 327
26 변혁당 대안모색 토론회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4.21 266
25 충북도당 월간웹소식1호 [4] file 로자21 2016.04.21 425
24 [성명] 4‧13 총선은 승리가 아니다 정권에 대한 분노를 총파업‧총궐기 투쟁으로 이어나가자 file 학생위원회 2016.04.19 473
23 [서울시당] 창당총회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3.18 874
22 [학생위 성명] 코어사업의 코어는 대학구조조정이다! 대학을 기업의 하청업체로 만드는 코어사업 중단하라 장구벌레 2016.03.17 244
21 [학생][성명] 희망‧명예 퇴직으로도 부족해 ‘일반’해고? 노동부의 2대 지침을 막아내기 위한 총파업에 함께하자! 장구벌레 2016.01.28 345
» [성명] 노동개악 강행 추진 중단하라 [227] perry 2015.12.16 953956
19 [논평] 테러방지법을 제정하면 테러로부터 안전해지나? perry 2015.11.18 131
18 [학생][성명] 분노를 행동으로, 이 지배를 종식할 차례 perry 2015.11.03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