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망명예 퇴직으로도 부족해 일반해고?

노동부의 2대 지침을 막아내기 위한 총파업에 함께하자!

 

 

지난 22일 노동부는 일반해고 요건과 취업규칙 불이익변경 요건을 완화하는 2대 행정지침을 발표하였다. 정부의 지침 발표 직후 민주노총은 노동개악을 막아내기 위한 총파업 투쟁 돌입을 결정하였고, 25일부터 총파업 투쟁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는 일반해고 관련 지침을 두고 업무 능력이 현저하게 낮은노동자를 해고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준을 마련하는 공정인사 지침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정부가 그 어떤 미사여구를 갖다 붙이든 간에, 정부의 행정지침은 결국 쉬운 해고에 불과하다. 정당한 해고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는 현행법을 특정 절차만 거치면 언제든 해고할 수 있도록 무력화시키기 때문이다. 또한 정부는 이미 존재하는 대법원 판례를 정리하는 것일 뿐 새로이 해고 요건을 완화하는 것이 아니라고 하지만, 이 역시 말장난에 불과하다. 정부가 정리한 그 지침을 통해 앞으로 기업은 깔끔하고 정당하게 노동자들을 집단적으로 해고할 수 있게 되었다. 취업규칙 불이익변경 요건 완화도 마찬가지이다. 정부에 따르면 임금피크제의 도입과 같이 사회통념상 합리성에 부합한다면 기업은 취업규칙을 노조노동자의 동의 없이 불이익변경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업은 정년퇴직을 앞둔 노동자를 싼 값에 고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나아가 앞으로 기업들은 사회적 통념이라는 기준에만 충족되면 자신들 마음대로 취업규칙을 변경할 수 있게 되었다.

 

이 땅의 노동자들은 이미 자본의 억압과 착취 속에서 일상적인 해고 불안과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다. 비정규직은 더 말할 것도 없으며, 정규직이라고 해봤자 회사의 압박 속에 희망퇴직, 명예퇴직에 의해 언제든 해고될 수 있는게 현실이다. 얼마 전 있었던 20대 노동자의 희망퇴직은 한국 사회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평균 근속년수가 5년에 불과하고, 저임금 노동자 비중이 OECD 2위에 달하는 한국 사회에서 이번 노동부의 2대 지침 적용은 결국 자본의 배를 불리기 위해 노동자들을 쥐어짜는 것일 뿐이다.

 

2016, 고강도의 기업 구조조정이 예고되고 있다. 그리고 정부가 무리수를 두며 2대 지침을 발표한 것은, 노동개악이 상시적 구조조정을 가능하게 하기 위한 사전 작업이기 때문이다. 이미 여러 재벌대기업에서 고강도의 인력 감축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작년 1230일 대기업 20여개를 추가로 구조조정 대상에 선정하며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리는 이미 IMF 당시 기업 구조조정의 파국을 목격한바 있다. 그런데 정부는 기업 구조조정을 하나의 사건이 아닌 일상으로 만들고자 하는 것이다.

 

이번 정부의 2대 지침에 맞선 투쟁은 올 한해 있을 기업 구조조정 국면에서의 노자간의 투쟁의 전초전이다. 여기서 물러설 경우 정부와 자본은 구조조정의 고삐를 쥐고 노동자들을 더욱 사지로 내몰 것이다. 살기 위해서는 싸워야만 한다. 노동개악의 문제점을 알리고 총파업에 함께 할 것을 호소하자. 노동자 총파업에 힘을 모아 노동개악을 막아내자!

 

127

변혁적 현장실천 노동자계급정당 추진위원회 학생위원회

(facebook.com/stuswc)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변혁당 대안모색 토론회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4.21 268
25 충북도당 월간웹소식1호 [4] file 로자21 2016.04.21 509
24 [성명] 4‧13 총선은 승리가 아니다 정권에 대한 분노를 총파업‧총궐기 투쟁으로 이어나가자 file 학생위원회 2016.04.19 489
23 [서울시당] 창당총회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6.03.18 876
22 [학생위 성명] 코어사업의 코어는 대학구조조정이다! 대학을 기업의 하청업체로 만드는 코어사업 중단하라 장구벌레 2016.03.17 253
» [학생][성명] 희망‧명예 퇴직으로도 부족해 ‘일반’해고? 노동부의 2대 지침을 막아내기 위한 총파업에 함께하자! 장구벌레 2016.01.28 411
20 [성명] 노동개악 강행 추진 중단하라 [227] perry 2015.12.16 974643
19 [논평] 테러방지법을 제정하면 테러로부터 안전해지나? perry 2015.11.18 131
18 [학생][성명] 분노를 행동으로, 이 지배를 종식할 차례 perry 2015.11.03 176
17 [학생] [성명] 역사를 사유화하려는 박근혜 정권에 맞선 저항의 움직임을 만들어 나가자! Cat 2015.10.21 150
16 [학생] [성명] 노동자와 청년의 미래를 앗아가는 노동개혁 노사정합의 규탄한다 perry 2015.09.14 232
15 [학생] [성명] 한 부산대 교수의 죽음, 교육부가 주범이다 - 교육부는 대학 길들이기를 중단하라 perry 2015.08.19 216
14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운동 토론회] 재벌의 독점이윤 사회화를 통한 노동자서민의 생존해법을 찾는다 file 남해금산 2015.08.03 140
13 [학생] [성명]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가로막으려는 공권력 남용을 중단하라 perry 2015.07.28 194
12 [서울] 시원한 맥주 한잔과 함께하는 현장회원 톡톡톡! file 남해금산 2015.07.21 252
11 [서울] 하이디스 투쟁 승리를 위한 연대의 날 file 남해금산 2015.06.15 92
10 [서울] 6월 정세토론회 <공무원 연금개악 투쟁 평가와 이후 전망> file 남해금산 2015.06.15 66
9 [충북]6/15메르스사태 특보 file 로자21 2015.06.15 64
8 [충북]회원웹소식지1호 file 로자21 2015.06.03 143
7 [서울] 월간 웹진 <레드서울> 2호 file 남해금산 2015.06.01 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