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명과 논평

> 성명과 논평
200710_서울시도당_성명.png


[서울시당 성명] 피해호소인에 대한 사과와 연대가 우선이다. 
서울시의 박원순 장례 서울특별시장(葬) 발표에 부쳐


박원순 서울시장이 유서를 남기고 사망했다. 지난 8일 박원순 시장의 전 비서가 지속적인 성희롱을 호소하며 경찰에 고발했다는 언론보도도 함께 공개되었다. 
피의자의 사망으로 공소권 없이 사건은 종결되었지만 성폭력은 있었고 피해호소인이 존재한다. 명백히 위계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다. 

박원순 시장의 사망소식이후 언론에서는 시장으로서의 업적을 보도하고 정치권은 그에 대한 추모의 말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서울시는 박원순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간 치르고, 서울시청 앞에 분향소를 마련할 것이라 밝혔다. 

그러나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을 애도하기 앞서 가장 먼저 피해호소인에게 사과를 했어야 한다. 
정치권 역시 정치권에서 지속적으로 반복되고 있는 위계에 의한 성폭력사건에 대한 잘못을 먼저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이 우선되었어야 한다. 
언론은 자극적인 기사가 아닌 피해호소인의 고통과 용기있는 행동을 보호해야 한다.

명백히 존재한 성폭력 피해는 피의자가 사망했다고 해서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 
성폭력 가해자의 혐의가 고발된 후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은 죗값을 치르는 행위가 아니라 책임을 회피하는 것에 불과하다. 그리고 이는 피해자에게 고통을 더할 뿐이다. 

피해호소인에 대한 모든 2차 가해는 중단되어야 한다. 죽음이 안타깝고, 생전의 삶이 훌륭했었다고 얘기될지라도 가해로 지목된 이를 두둔하는 것은 올바른 처신이 아니며, 성폭력을 낳는 사회구조를 더욱 단단하게 할 뿐이다.
그러하기에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려는 서울시의 행동은 적절하지 않다. 

사회변혁노동자당 서울시당은 피해자의 용기있는 호소를 지지하며 성폭력이 없는 사회를 위해 함께 싸워나갈 것이다.

2020년 7월 10일
사회변혁노동자당 서울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