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명과 논평

> 성명과 논평

중앙당 성명.png



[성명] LG자본은 노동조합 탄압을 멈추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의 투쟁에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


LG트윈타워 노동자들이 한파 속에서 부당해고 철회와 노동조합 인정을 요구하며 무기한 전면파업과 로비 철야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사회변혁노동자당은 하청업체 뒤에 숨어 현 사태를 방관하는 LG자본이 원청으로서 책임을 다할 것과 노동조합을 부정하는 시대적 역행을 그만두고,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수용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LG트윈타워 노동자들은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최저임금만 받으며 온갖 열악한 노동환경, 부당행위, 일터 괴롭힘을 겪었다. 그 마지막 선택지로 노동조합을 결성했다. 그러나 노조가 결성되자 용역업체는 지난 1년 동안 교섭을 해태할 뿐만 아니라, 사측 요구안으로 시급 60원 인상, 노동조합 활동 금지를 제시하는 파렴치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2019년 LG자본의 사내유보금은 66조 6667억원이다. 하청업체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은 LG가 100% 출자한 자회사이고, LG의 각종 수의계약을 도맡아 엄청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2018년에만 한 해 3조의 매출을 올렸으며,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으로부터 재하청을 받아 실제 청소 업무를 맡고 있는 지수아이앤씨는 친족인 구광모의 고모들이 주주로 있어 매년 수억의 배당금을 챙기고 있다.

이렇듯 막대한 이윤을 축적하고 있는 LG자본과 하청업체는 오히려 교섭을 해태하고, 결국 노동조합을 가입한 지 1년 만에 전원 해고를 통지했다. 그럼에도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포기하지 않자, 하청업체 관계자들은 노동자들을 따로 불러 기준도 없는 위로금 지급으로 노동조합 와해와 회유를 펼쳤다. 

사회변혁노동자당은 현 사태의 책임이 원청 LG자본에게 있음을 분명히 한다. 1년간의 교섭해태 끝 전원집단해고라는 파국적인 결과에 이른 원인은, 원청 LG가 책임을 회피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 사태는 LG본사가 책임 있는 태도로 LG트윈타워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으면 해결될 수 없다. 

수조의 사내유보금을 쌓아두고서도 노동조합만은 안 된다는 구시대적 행태를 보이는 LG자본에게 경고한다. 코로나19 시기 해고위협에 놓인 노동자들과 함께하는 노동자시민의 손길이 늘어나고 있다. LG자본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않을수록, 재벌체제청산의 목소리는 더욱 늘어날 뿐이다. 사회변혁노동자당은 재벌과 맞선 모든 노동자들의 투쟁에 함께하며, LG트윈타워 노동자들의 일터를 지키는 싸움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다.


2020년 12월 22일 
사회변혁노동자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