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베트남 전쟁

2018.02.15 18:45

노동동맹 조회 수:13

베트남 전쟁 - 잊혀진 전쟁, 반쪽의 기억                     

박태균 (지은이) | 한겨레출판 | 2015-08-31


 베트남전쟁.jpg


bd_t05.gif

미국은 왜 베트남전쟁에 개입했을까? 그리고 자신의 안보도 지키지 못하고 있었던 한국은 왜 베트남으로 전투부대를 보냈을까? 미국의 적극적 개입에 의해 시작된 베트남전쟁에 미국의 가장 가까운 동맹국이었던 영국과 프랑스가 참전을 거부했음에도, 왜 한국 정부는 파병을 결정했을까? 우리에게 기억되는 베트남전쟁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

2005년 <한국전쟁>으로 주목받았던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박태균 교수가 베트남전쟁을 일괄하는 신간을 내놓았다. 국내외 관련 도서와 논문은 물론 외교문서까지 방대한 자료를 분석하고 10여 년간의 조사 끝에 이 책을 내놓았다.

1964년 한국이 베트남전쟁에 처음으로 파병한 이래 1973년 3월 철수할 때까지 32만이 넘는 한국군이 베트남으로 갔다. 그들 가운데 5천 여 명은 전사했으며, 1만 명 이상은 전후에 고엽제로 고통 받았다. 그리고 죄 없는 수많은 베트남 사람들이 죽었다.

베트남전쟁 파병은 최초이자 최대의 해외 파병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했고, 한국의 경제 성장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점에서 한국 현대사에 한 획을 그은 사건이었다. 그러나 전쟁 특수에 가려 파병 전사들과 민간인 학살 문제는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20세기 또 하나의 전쟁, 베트남전쟁이 한국과 세계에 남긴 발자국을 살펴본다.

bd_t06.gif

여는 글 _파병 50돌, 전쟁의 의미를 묻다

1부 그들은 왜 베트남으로 갔는가
· 자유세계를 지키기 위한 선택? |파병의 진짜 이유
· 한반도에서 벌어진 또 하나의 전쟁 |북한의 도발
· 파병군은 박정희에게 ‘알라딘의 램프’였나 |한국과 미국의 동상이몽
· 이데올로기에 대한 집착 |미국이 늪에 빠진 이유
· 토끼가 죽기를 기다리기만 한 미국 |중국 개입의 트라우마

2부 베트남 그리고 베트남전쟁
· 도미노 이론은 잘못된 판단이었다? |북베트남과 중국의 갈등
· 이데올로기는 눈을 가렸다 |남베트남 대통령의 최후
· 그들은 왜 베트콩이 됐는가 |베트남 공산주의자들의 분열
· 죽은 자와 죽인 자의 이야기 |민간인 학살
· 그것은 미친 살인의 축제였다 |1968년 밀라이 학살

3부 병사들의 기록
· 지옥의 정글에서 우리를 구출해다오 |군의 붕괴
· 노동 계층의 전쟁 |참전 미군들은 누구인가
· 한국군은 개·돼지인가 |미군이 한국군을 대하는 방식

여는 글 _파병 50돌, 전쟁의 의미를 묻다

1부 그들은 왜 베트남으로 갔는가
· 자유세계를 지키기 위한 선택? |파병의 진짜 이유
· 한반도에서 벌어진 또 하나의 전쟁 |북한의 도발
· 파병군은 박정희에게 ‘알라딘의 램프’였나 |한국과 미국의 동상이몽
· 이데올로기에 대한 집착 |미국이 늪에 빠진 이유
· 토끼가 죽기를 기다리기만 한 미국 |중국 개입의 트라우마

2부 베트남 그리고 베트남전쟁
· 도미노 이론은 잘못된 판단이었다? |북베트남과 중국의 갈등
· 이데올로기는 눈을 가렸다 |남베트남 대통령의 최후
· 그들은 왜 베트콩이 됐는가 |베트남 공산주의자들의 분열
· 죽은 자와 죽인 자의 이야기 |민간인 학살
· 그것은 미친 살인의 축제였다 |1968년 밀라이 학살

3부 병사들의 기록
· 지옥의 정글에서 우리를 구출해다오 |군의 붕괴
· 노동 계층의 전쟁 |참전 미군들은 누구인가
· 한국군은 개·돼지인가 |미군이 한국군을 대하는 방식
· “잘 싸우지만 지나치게 잔인하다” |초기 한국군의 명암
· “돈과 백 있는 사람들은 다 빠졌다” |누가 베트남에 갔는가

4부 미국은 베트남에서 어떻게 패배했는가
· 북베트남의 어뢰 공격은 없었다 |통킹만 사건의 진실
· 베트콩을 격퇴하고도 패닉에 빠지다 |구정공세와 반전 운동
·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 |닉슨 철군 정책의 이면
· 평화를 위한 폭격? |한국전쟁의 빗나간 교훈
· 새로운 시대의 디딤돌 |미국의 반전 운동

5부 한강의 기적과 감춰진 진실
· 우리는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전 국민적 동원
· 쏟아지는 외화와 신흥 재벌기업 |전쟁 특수
· 죽음의 전선에서 번 돈은 어디로 |파월 군인과 노동자에 대한 보상
· 미국, 박정희의 뒤통수를 치다 |닉슨 독트린

6부 미군 철수 이후의 세계
· 미군이 없어도 남는다? |1972년 한국의 베트남전쟁
· 돈이 장병들의 목숨보다 중요했나 |정부의 미련과 안케패스 전투
· 암흑을 향해 가는 아시아의 민주주의 |닉슨 독트린이 부른 위기
· ‘제2의 한국전쟁’ 풍문의 진위 |남베트남 패망과 한반도

7부 기억되는 것과 기억되지 않는 것
· 1970년대를 말하다 |전쟁 특수, 땅 투기, 통기타
· 베트남 파병 장병이 평양에 나타나다 |포로와 실종자
· 지킬 가치가 있는 정부인가 |남베트남 패망의 교훈
· 그리하여, 다시 이라크로 |반쪽의 기억

닫는 글 _끝나지 않은 베트남전쟁

참고문헌
연표
지도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84319271&orderClick=LEA&Kc=#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4 의외로 잘 주는 유부녀 많습니다 new sookerocco 2019.01.19 0
1053 청년비정규직 故김용균 5차 범국민추모제 및 전국노동자대회 updatefile 전민련 2019.01.18 8
1052 청년비정규직 故김용균 5차 범국민추모제 및 전국노동자대회 (1월 19일) file 전민련 2019.01.17 11
1051 한국도 3월이면 ‘스텔스 전투기’ 보유국 된다 전민련 2019.01.13 32
1050 日해상서 北어선 표류 잇따라… 전민련 2019.01.13 25
1049 러시아 민족들은 두개의 쿠릴 섬을 일본에게 잃는다는 것에 깨어 일어날 것이다. 전민련 2019.01.13 14
1048 故 박준경 열사 장례식 관련 알림 남노협 2019.01.11 23
1047 노동의 새벽 남노협 2019.01.10 10
1046 김재주 동지 전주시청 고공농성 500일 투쟁승리 결의대회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1.10 57
1045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4차 범국민추모제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1.10 28
1044 진보정당 공동주최 김용균 추모문화제 file 사회변혁노동자당 2019.01.10 57
1043 Declassification Error Reveals Gina Haspel Ran CIA Gitmo Torture Site After 9/11 남노협 2019.01.10 3
1042 1월16일 개강시작! 아시아 페미니즘, 포스트-시네마, 장자! 다중지성의정원 2019.01.10 1
1041 <새책> 『깊이 읽는 베르그송』 출간! (블라디미르 장켈레비치 지음, 류종렬 옮김) 갈무리 2019.01.10 1
1040 지독한 성차별.. 사우디아라비아 女잔혹사 남노협 2019.01.09 1
1039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청소노동자, 점거농성 돌입 남노협 2019.01.09 2
1038 “책방 지킬 사람 구합니다” 사회과학서점 ‘풀무질’ 문 닫는다 [1] 남노협 2019.01.09 8
1037 "민주주의 아버지? 학살자!"…오열한 5·18 어머니들 [1] 남노협 2019.01.09 6
1036 스타플렉스 고공단식 지지한다. 김세권은 결자해지하라!! [2] 남노협 2019.01.08 1
1035 무엇을 할 것인가? [1] 남노협 2019.01.08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