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더 이상 이 정부의 존재를 용인할 수 없다

박근혜 정부를 타도하자



박근혜 정부의 2015년 4월, 파산을 드러내다

28일 오전 10시경, 11명의 청년 학생, 직장인들이 정부의 퇴진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연행되었다. 지금, 더 이상 박근혜 정부의 퇴진을 늦출 수 없다는 절실함을 표현했다.

박근혜 정부의 사월은 스스로 국가의 자격이 없음을 폭로한 사월이었다. 정부는 수많은 민중의 투쟁으로 쟁취한 세월호 특별법을 무력화하는 대통령령을 발표했다. 민중은 물론 국회도 눈에 뵈지 않는다는 의미이다. 사월 초에는 공무원연금, 노동시장구조개혁이 모두 대타협이 결렬되었다. 그러나 아랑곳없이 이 두 가지 대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고, 이에 반대하는 세력을 낙인찍기에 바빴다. 대통령이 해외순방을 떠나며 여당 대표에게 공무원연금 개혁 관철을 주문한 데서 이미 대통령의 의사는 확인되었다. 심지어 총리가 뇌물 수수 의혹에 휩싸이고 있었지만 대통령은 아랑곳하지 않고 해외로 나갔으며 며칠동안 우리는 대통령도, 총리도 없는 나라를 목도했다.

그동안 이 나라에 어떤 일이 있었던가? 행정자치부 장관이 노동시장구조개혁과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노동자 총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하며 대대적인 탄압을 예고했다. 세월호 특별법 대통령령 폐기를 요구하는 집회 참가자를 백수십 명 연행했다. 4.29 재보선에서 여야는 정국을 뒤흔드는 이 사안들에 대한 반성도, 토론도 없이 지역구 선심공약으로 인기투표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이것은 이 정부가 정국의 위기를 돌파할 정치적 수완을 상실했으며, 오로지 공안통치라는 수단만 행사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정치가 사라진 자리에 폭력을 채워 국무를 자기 의도대로 관철하는 정부는 전제정이라는 이름을 붙여도 모자람이 없다.


우리는 이 정부의 존속을 용인할 수 있는가?

민의는커녕 오로지 공안정국으로 나라를 통치하겠다는 정부임이 드러난 사월이 지났다. 대통령은 아무 일 없었던 듯 귀국을 했고, 형식적인 사과 한 마디 한 뒤 다시 총리를 지명하고, 정부를 구성하여 이미 파산한 정치생명에 인공호흡기를 달아 생을 연명할 것이다. 이 정부가 아무 일 없었던 듯 존속한다면 잘못된 정부의 탄생은 관례가 되고, 이 사회에서 용인할 수 있는 전제의 범위는 점차 확대한다.

따라서 우리는 이제 이 정부를 타도하는 투쟁을 선언하고, 실천해야 한다. 정부는 이미 정치적 파산을 맞이했다. 오로지 오만과 자신감, 그리고 공권력으로 유지하는 국가라는 성채만이 지금의 정부를 유지하는 빈곤한 수단이다. 이 정부를 타도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역사 앞에 어째서 우리가 이 정부를 소환하지 않았다고 설명할 수 있겠는가.


박근혜 정부를 타도하자

이 정국에 화답하며 아무 일 없었던 듯 청와대에 눌러앉으려는 대통령에게 청년 학생, 직장인들이 퇴진을 요구하며 경찰에 끌려갔다. 정부에게 파산을 고하고, 정부 타도 투쟁을 선언한 이들의 외침은 지금 이 정부에 날리는 가장 간명하고도 적절한 투쟁의 구호이다.

사월의 기억은 오월의 투쟁으로 나아가야 한다. 정부를 타도하는 투쟁이 없다면 사월에 청년학생들이 외쳤던 타도 구호는 잊혀지고, “이런 정부도 용인할 수 있다”는 역사만이 계승될 것이다. 노동절에 민주노총과 세월호 국민연대는 이미 대규모 철야 투쟁을 예고했다. 노동자, 청년, 학생, 시민이 운집할 이 자리를 이미 파산한 정부를 직접 타도하는 실천투쟁의 시작점으로 결의해야 한다. 끈질기게 싸워서 박근혜 정부를 타도하자. 이 나라에 있는 모든 학생회와 노동조합, 모든 결사체가 조직된 민중의 힘을 보여줄 때이다.


2015년 4월 28일

변혁적 현장실천 노동자계급정당 추진위원회 학생위원회(준)

facebook.com/stuswc



확대2.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 당명 사회변혁노동자당 영어당명과 같이 이치에 맞아야 한다. [2] 공산주의자 2016.02.04 310
195 새로운 정당 출범에 맞는 새로운 도메인도 마련해 주세요. 보스코프스키 2016.02.03 122
194 새책! 『정동의 힘』(이토 마모루 지음, 김미정 옮김) ― 미디어와 공진(共振)하는 신체 [1] 갈무리 2016.02.02 36
193 사회변혁 노동자당의 홈페이지가 어디예요? 보스코프스키 2016.02.02 148
192 제생각은 변혁사회당은 안좋다고 생각합니다. [2] 공산주의자 2016.01.21 248
191 근데 1월 31일날 창당총회 어디서 몇시에 열리나요??? [2] 우리우리 2016.01.21 152
190 [노동자계급정치 충남추진위 창당기념강연회] '오래된 미래, 우리 역사속 사회주의운동'에 많은 참여바랍니다. [1] file 충남추진위 2016.01.12 130
189 종탑어용세력의 끝없는 反운동적 어용 행태 - 종탑어용세력의 민사소송 상고에 대한 입장 학습지노조재능교육투쟁지원대책위 2016.01.11 46
188 충북지역 정치콘서트 [1] file 추진위 2016.01.07 83
187 1/12 개강! 폴라니의 『거대한 전환』, 앙드레 고르의 『프롤레타리아여, 안녕』 [1]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30 41
186 1/14 개강!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홉스, 마키아벨리, 스피노자 [1]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30 54
185 경기지역활동가대회 [1] file 추진위 2015.12.29 110
184 노동자계급정당 창당설명회(서울지역) [1] file 추진위 2015.12.28 179
183 피해자중심주의 관련, 학생위원회에 대한 공개질의 답변서 학생위 2015.12.14 185
182 노동자계급정당 당명 공모 [26] 사회변혁노동자당 2015.12.14 402
181 [성명] 강도 앞의 ‘평화’ 호소를 거부한다! 살인 폭력 파쇼 테러 체제에 맞서 결사항전하자!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5.11.30 77
180 <변화의 주체> 세계를 바꾼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1] 논밭출판사 2015.11.21 67
179 <2015 인권콘서트>에 함께 해주세요~ [1] file 임용현 2015.11.19 37
178 2015 현장연구 나눔마당 file 재현 2015.11.17 49
177 사내유보금 환수운동에 대한 볼셰비키그룹의 입장 [4] 볼셰비키 2015.11.15 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