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상습적인 최저임금 위반 사업장 부산대학교 생협을 규탄한다.


[기자회견문]



1. 부산대학교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하 생협)은 상습적인 최저임금 위반 사업장이다. 최저임금은 언제나 전년도 6월에 확정된다.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충분하기에 최저임금법 위반에 대한 변명의 여지는 있을 수 없다. 그러나 부산대 생협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최저임금법을 무시하며 노동자들의 생존을 압박해 왔다.


식당 조리원으로 일하는 정규직은 매월 123,050원의 최저임금 미달액이, 무기계약직은 매월 154,250원의 최저임금 미달액이 발생하고 있다. 2019년 1월부터 8월까지 조리원 11명에 대한 최저임금 미달액을 합하면 11,541,272원에 달한다. 문제의 심각성은 이러한 최저임금법의 위반이 매년 반복해서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2. 부산대학교 생협은 부족한 인력을 충원하지 않고, 노동자들의 장시간근로와 노동강도를 강화해 왔다. 최저임금법도 지키지 않는 저임금 사업장에서 노동자들은 생계유지를 위해 지친 몸을 이끌며 연장근로를 할 수밖에 없었고, 연장근로수당으로 부족한 임금을 채울 수밖에 없었다.


3. 부산대학교 생협은 똑같은 일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규직/무기계약직/기간제 계약직’으로 고용형태를 달리하여 임금지급의 차별을 해 왔다. 이것 또한 비정규직차별금지법의 위반이다.


4. 부산대학교 생협은 노동자들과 노동조합을 대등한 파트너로 인식하지 않는다. 현장의 의견은 무시되고 오직 상명하복의 권위주의만 팽배하다. 이사진들 또한 이해관계가 크게 없는지라 생협의 운영에 별다른 관심이 없다. 이로인해 생협 팀장의 독단과 전횡이 심각하다. 노동자들에게 반말과 폭언은 예사롭다. 현장노동자들과 경영진간 소통은 단절되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들과 노동자들에게 전가된다. 드러나고 있다시피 생협 경영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알 수 있다.


5. 생협의 경영진은 입만 뻥긋하면 학생 복지를 들먹인다. 학생 복지를 핑계 삼아 노동자들에게 저임금을 강요하는 것이다. 노동자희생을 담보로 하는 학생복지의 추구는 학생들 스스로가 바라지 않는다. 더 이상 노동자들을 기만하는 언사는 중단되어야 한다.


6. 부산대 생협 홈페이지 첫 화면에서 홍보하고 있듯이 “21세기 선진 복지사회에 걸 맞는 학내복지구현의 새 지평을 열어갈 부산대 생협”이 되고자 한다면, 매년 반복되는 최저임금 위반사업장이라는 불명예부터 씻어내기를 바란다. 부산의 최고명문 부산대학교가, 최저임금법으로 강제되는, 노동자들에게 보장해야 할 최소한의 임금마저도 지켜주지 않는다면, 예비노동자로써 곧 사회에 진출할 학생들 앞에 어떻게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 있겠는가!


7. 내일모레가 추석이다. 부산대 생협에서 묵묵히 일해 온 노동자들을 비참하게 만들지 말라. 최저임금 위반으로 밀려있는 체불임금을 추석 전에 당장 지급하라!.


오늘 우리 부산지역일반노조는 부산대생협의 매년 반복되는 최저임금위반에 대해 종지부를 찍기 위해, 예고했던 바대로 부산지방고용노동청에 최저임금위반 고발장을 접수할 것이다.

“상습적인 최저임금위반 부산대 생협을 규탄한다!”
“1월부터 밀린 임금 추석 전에 해결하라!”
“학생복지 핑계 삼아 노동자 희생 강요 말라!”
“저임금을 해결하고 적정인력 충원하라!”



2019.09. 09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29 프롤레타리아혁명과 배신자 카우츠키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9 8
1728 세계노동운동사_주말강좌 [1] 반제반독점항일민주전선 2019.09.17 16
1727 소비에트 여성은 말한다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5 17
1726 재독해야 할 여성론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4 15
1725 There is Risk of Nuclear War Due to Deterioration of Global Stability - Russian Deputy FM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2 13
1724 귀농과 토지국유화 강령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2 15
1723 임금 노동과 자본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1 17
1722 세월호 단체, '참사 왜곡보도 책임' 언론인 명단 공개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1 6
1721 한국노총 한국도로공사 정규직노조는 정규직 노동자들 망신시키지 말고 그 입 다물라.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0 26
1720 만나서 직접고용 교섭하자는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 노동자들에 대한 무자비한 경찰의 폭력진압을 규탄한다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0 9
» 상습적인 최저임금 위반 사업장 부산대학교 생협을 규탄한다.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10 10
1718 한 걸음 앞으로 두 걸음 뒤로_우리 당내의 위기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09 12
1717 비건, 북미협상 실패시 '韓日내 핵무장론 제기 가능성' 거론 반제반독점노동전선 2019.09.08 12
1716 노동운동론 1 반제반파쇼노동전선 2019.09.06 17
1715 Live Updates: UK Government Set to Submit New Bill for General Election 반제반파쇼노동전선 2019.09.06 13
1714 푸틴 "'한국·일본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 검토' 美 발표 우려" 반제반파쇼노동전선 2019.09.06 9
1713 Live Updates: House of Lords Set to Debate Brexit Delay Bill as Johnson Fails to Push Through Snap Vote 반제반파쇼노동전선 2019.09.05 14
1712 “추석은 택배노동자에게 ‘장시간 노동 지옥문’” 반제반독점노동해방전선 2019.09.05 5
1711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가장 소지품서 유서 발견 반제반독점노동해방전선 2019.09.04 8
1710 베트남의 혁명가 호치민 사망 50주기를 맞으며 돌아본 반제국주의 투쟁의 생애 반제반독점노동해방전선 2019.09.04 9